방탄소년단, 10월 미국 스타디움서 공연…한국 가수 최초
최종수정 2018.08.09 10:44기사입력 2018.08.09 10:44


[아시아경제 노태영 기자]그룹 방탄소년단이 미국 스타디움 무대에 선다. 9일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은 오는 10월 6일 미국 뉴욕 시티필드에서 공연을 연다. 한국 가수가 미국 스타디움에서 단독 콘서트를 열기는 처음이라고 설명했다. 방탄소년단은 오는 25∼26일 서울 잠실종합운동장 주경기장에서 열리는 '러브 유어셀프'(LOVE YOURSELF) 투어를 시작으로 북미, 유럽, 일본 등 16개 도시 33회 공연을 확정했다. 또 오는 24일 리패키지 앨범 '러브 유어셀프 결 앤서'(LOVE YOURSELF 結 Answer)를 발매한다.


노태영 기자 factpoe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