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단 22주년' 베세토오페라단, 9월 박쥐 공연
최종수정 2018.08.08 22:56기사입력 2018.08.08 22:56
[사진=베세토오페라단]

[아시아경제 노태영 기자]베세토오페라단이 오는 9월 7~9일 서울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요한 슈트라우스 2세 오페레타 '박쥐'를 공연한다. 올해 창단 22주년을 맞았다. 이 작품은 당시 빈 상류사회의 가식과 허영을 풍자한다. 특히 체코 국립오페라극장 주역 가수들과 제작진이 참여한다. 체코 지휘자 지리 미쿨라가 지휘봉을 잡고 밀레니엄 심포니오케스트라를 이끈다.


노태영 기자 factpoe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