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로국제어린이영화제 폐막식 신도림테크노마트로 장소 변경
최종수정 2018.05.16 10:56기사입력 2018.05.16 10:56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17일 열리는 제6회 서울구로국제어린이영화제 폐막식 장소가 구로구청 광장에서 신도림테크노마트 11층 그랜드볼룸으로 변경됐다.

구로국제어린이영화제 사무국은 16일 “폭우 예보에 따라 폐막식 장소를 변경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날 폐막식에서는 성지루, 이일화, 전미선, 번개맨 출연진 등 36여명의 성인배우와 48여명의 아역배우가 레드카펫을 수놓을 예정이다.
배우 겸 가수 양동근과 SBS 아나운서 이병희가 사회를 맡아 경쟁부문 시상식을 진행한다.

보이밴드 w24, 걸그룹 베이비부, 실력파 여가수 이미쉘의 축하공연이 마련되며, 어린이와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런닝맨과 함께하는 포토타임’도 운영된다.

폐막작으로는 시한부 선고를 받은 아버지가 불화를 겪던 가족과 화해하는 내용을 담은 ‘내게 남은 사랑을’(한국·감독 진광교)이 선정됐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