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아니스트 손열음 "마리너 경이 들었다면 흡족하셨을 것"

오는 20일 마리너 경을 추모하는 음반 '모차르트' 발매

최종수정 2018.04.16 17:44기사입력 2018.04.16 17:44
피아니스트 손열음과 지휘자 고(故) 네빌 마리너 경. [사진=크레디아]

[아시아경제 노태영 기자]피아니스트 손열음(32)은 16일 거장 지휘자 네빌 마리너 경(1924~2016)에 대해 "완성된 앨범을 들으셨다면 흡족해하셨을 것 같다"고 말했다.

손열음은 이날 서울 서초동 야마하홀에서 개최된 앨범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선생님이 워낙 녹음 과정에서 많은 지지를 해주셨다"며 이같이 언급했다. 그는 오는 20일 마리너 경을 추모하는 음반 '모차르트'(오닉스 레이블)를 발매한다. 모차르트 연주의 대가이자 영화 '아마데우스' 음악감독으로 이름을 알린 마리너 경이 생전 마지막으로 남긴 모차르트 녹음이다.

두 사람의 만남은 드라마틱하다. 2016년 4월 마리너 경이 이끈 영국 오케스트라 '아카데미 오브 세인트 마틴 인더 필즈'(ASMF)의 내한 공연에서 지휘자와 협연자로 처음 만났다. 마리너 경은 모차르트 피아노 협주곡 21번 협연을 마친 손열음에게 바로 모차르트 전곡 녹음을 제안했다.

손열음은 뜻밖의 제안에 정말 설레고 기뻤다고 했다. 그는 "마리너 경이 '네가 모차르트를 그렇게 좋아하고 잘하고 싶으면 협주곡이 27개나 되니 지금부터 당장 시작해야 한다'고 말씀하셨다. 지금 시작해도 당시 30세인 제가 50대는 돼야 끝나는 작업이라고 하셨다"며 "처음엔 농담인 줄 알았는데 '진심이다. 당장 시작하자'는 답을 들었다"고 떠올렸다.
이어 "녹음 전날 선생님 댁에 리허설하러 갔는데, 저를 데리러 1층까지 직접 나오셨다. 모차르트 악보에 이미 너무도 많은 필기가 돼 있었지만 선생님이 주장하시는 건 거의 없었다"며 "워낙 잘 이끌어주시다 보니 그냥 따라가기만 하면 됐다. 제가 한 녹음 중 가장 쉬웠다"고 덧붙였다.

내한 공연 이후 두 달만인 2016년 6월 영국 런던에서 이들은 모차르트 피아노 협주곡 21번을 녹음했다. 그러나 마리너 경은 같은 해 10월 세상을 떠났다. 원래 C장조라는 공통점을 지닌 협주곡 21번과 협주곡 8번을 함께 녹음하려 했다. 하지만 마리너 경의 타계로 21번만 발표했다. 대신 모차르트 소나타 K.330, 변주곡 K.264, 환상곡 K.475를 더해 앨범을 구성했다. 이번에 녹음한 협주곡 21번과 각별한 인연도 소개했다. 그가 준우승을 차지한 2011년 차이콥스키 콩쿠르 결선에서 연주했던 곡이다.

손열음은 모차르트 레퍼토리로 오는 10월 서울 예술의전당을 시작으로 부산, 대구, 광주, 인천 등 10여개 지방 도시를 도는 투어를 예정하고 있다. 서울대 음대 출신의 음악가들로 구성된 '오케스트라 앙상블 서울'이 함께 한다.


노태영 기자 factpoe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