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올리니스트 즈나이더, 지휘자로 한국 무대 첫 데뷔
최종수정 2018.04.16 11:17기사입력 2018.04.16 11:17
[사진=경기도문화의전당]

[아시아경제 노태영 기자]세계적인 바이올리니스트 니콜라이 즈나이더(43)가 지휘자로 한국 무대에 첫 데뷔한다. 즈나이더는 오는 20일 성남아트센터 콘서트홀, 21일 서울 송파구 롯데콘서트홀에서 경기필하모닉오케스트라를 지휘한다. 지휘자 겸 솔리스트로 활약 중인 즈나이더는 2009년 바이올린 협연자로 내한한 적 있다. 그는 2010년부터 마린스키 오케스트라 상트페테르부르크의 수석 객원지휘자로 활동하고 있으며, 스웨덴 체임버 오케스트라의 수석 객원지휘자를 지냈다. 이번 내한 무대에서 바그너 '뉘른베르크의 명가수' 3막 전주곡, 슈만 첼로협주곡(20일 공연), 멘델스존 바이올린 협주곡(21일 공연), 베를리오즈 환상 교향곡을 연주한다.


노태영 기자 factpoe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

최신 영상뉴스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박봄, 조세호 어머니 “행복했으면 좋겠다” 위로에 눈물…암페타민 반입 논란 후 방송 출연
  2. 2박봄, 시스루에 하의 실종 패션…눈을 어디다 두라는 거야?
  3. 3김사랑, 원피스에 드러난 9등신 황금 비율 “진정한 몸매 종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