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북구 ‘천장산 우화 극장’ 개관

기존 도서관(성북정보도서관) 공간에 시민, 지역예술가가 직접 공공문화공간 꾸며

최종수정 2018.03.13 07:42기사입력 2018.03.13 07:42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성북구 주민과 지역예술가가 '우주에서 제일 재미있는 도서관' 만들기에 팔을 걷고 나섰다. 첫 작품은 17일 개관하는 '(가칭)천장산 우화 극장'

천장산 우화 극장은 일반 도서관(성북정보도서관) 안에 마련한 공공문화공간이다. 객석을 고정하지 않아 가변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블랙박스형 극장이다. 강당이었던 기존에는 시민이 사용하는 데 제약이 많았다. 누구나 원하는 대로 사용 가능한 열린 공간으로 만들어 달라는 주민의 의견을 담은 변신이다.

이 과정에 ‘월장석 친구들’도 힘을 보탰다. 월곡동, 장위동, 석관동에 거주하거나 활동하는 시민, 예술가, 기획자, 행정가 모임이다.

이들은 “우주에서 제일 재미있는 도서관 만들기”에 의기투합하고 2016년 서울시 주민참여예산을 신청하는 등 도서관 변신을 차근차근 준비해 왔다.

도서관 로비에서 주민과 함께 토론회를 열고 워크숍을 진행하는 등 다양한 열린 방법으로 극장의 방향성을 찾고 설계했다. 그렇게 시민 스스로 도서관에 필요한 공간을 생각하고 제안, 실현한 동네극장으로 책으로 정보를 나누는 것에 그치는 도서관이 아니라 공동체가 어울리는 마을 광장으로 확장해 나갔다.

월장석 친구들로 활동하고 있는 유영봉씨는 “천장산 우화 극장은 시민 스스로의 힘으로 공간의 역할을 바꾼 극장으로 월곡에서 우주까지 풍자와 환상이 넘치는 극장, 천장산의 아름다움과 평온함을 담아내는 극장, 각박한 현대를 풍자와 해학으로 돌파하는 극장”으로 성장하기를 기대했다.

17일 오후 2시에 예정된 개관식에도 월곡동 주민과 월장석 친구들은 독특한 무대를 준비하고 있다. 극장과 동일한 이름의 개관 공연 ‘천장산 우화 극장’으로 ‘우화’를 주제로 만든 창작극이다. 극단 사하따나, 창작집단 너다워서 아름답다 등 여러 극단과 도서관 내 커뮤니티식당 엘마드레, 돌곶이 청소년 연극부, 문화기획자 협동조합 문화변압기 등 다양한 지역주체가 참여한다.

18일까지 이틀간 펼쳐질 개관 공연은 '늑대편' '매미편' '나비편' '멋진 것과 옳은 것' 총 4개 단편 창작극으로 구성돼 있다.

(가칭)천장산 우화 극장의 개관식과 오픈공연은 17일 오후 2시, 18일 오후 3시 6호선 상월곡역 인근에 위치한 성북정보도서관 지하 1층에서 펼쳐진다. 자세한 내용은 월장석친구들 페이스북 http://facebook.com/woljangseokfriends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문의 6906-9248)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