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녀 국립창극단 예술감독 임기 연장
최종수정 2018.03.11 15:08기사입력 2018.03.11 15:08
[아시아경제 이종길 기자]오는 11일 만료될 예정이었던 국립창극단 김성녀(68) 예술감독의 임기가 후임자 임명까지로 연장됐다. 국립극장 측은 "극장장 부재로 인한 업무 공백을 막기 위한 조치"라고 밝혔다. 국립극장장은 안호상 전 극장장이 지난해 9월 물러나면서 6개월 가까이 공백 상태다. 예술감독 임명 권한은 국립극장장에게 있다. 앞서 문화체육관광부는 국립극장과의 논의 끝에 전속단체 예술감독의 임기를 차기 예술감독이 선임되기 전까지 1년 내에서 연장할 수 있도록 규정을 수정했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