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서울, 너무 멀게 느껴져 안타까워"..北예술단 서울공연 성황
최종수정 2018.02.11 22:34기사입력 2018.02.11 22:24
11일 오후 서울 국립극장에서 열린 북한 삼지연관현악단 공연에서 현송월 단장이 '백두와 한나는 내 조국'이라는 노래를 직접 부르고 있다.<사진출처:연합뉴스>


[공동취재단·아시아경제 최대열 기자]북한 삼지연관현악단이 11일 서울 극립극장에서 공연했다. 앞서 지난 8일 강릉아트센터 공연에 이어 두번째로 이날 무대엔 예술단을 이끄는 현송월 단장이 직접 노래를 불렀다.

공연 후반부에 무대에 등장한 현 단장은 "강릉에서 목감기가 걸려 상태가 안 좋지만 그래도 단장인 제 체면을 봐서 다른 가수들보다 조금 더 크게 박수를 부탁한다"면서 마이크를 잡았다. 그가 '백두와 한나(한라)도 내 조국'을 부르자 악단과 여성 중창단원이 연주와 노래로 합세했다. 앞서 강릉 공연에서 현 단장은 무대에 오르지 않았다.

현 단장은 "저는 이번에 두 번이나 분단의 선을 넘어 남쪽에 왔다"면서 "너무도 지척인 평양과 서울의 거리와 달리 서로 너무도 먼 것처럼 느껴지는 현실이 안타까웠다"고 말했다.
아이돌그룹 소녀시대의 서현이 깜짝 등장해 '다시 만납시다'를 부를 땐 객석에서 탄성이 나왔다. 여성 중창단원의 손짓 신호에 맞춰 등장한 서현은 하얀색 원피스와 하이힐 차림으로 북한 단원과 마주 보거나 손을 잡고 노래를 불렀다. 노래가 끝나고 객석에서 기립박수가 이어지는 동안 서현은 단원들과 포옹하며 귓속말을 나눴다. 북한의 젊은 악단장과 악수를 나누면서 오랜 기간 이야기를 나누기도 했다.

공연선곡은 전반적으로 강릉 때와 비슷했다. 이선희의 'J에게'를 비롯해 한국인에 익숙한 대중가요, '반갑습니다'와 같은 북한 가요, 모차르트 교향곡 40번 등 클래식이 연주됐다. 미국 대중음악 '올드 블랙죠(Old Black Joe)'를 '흑인령감 죠'라는 제목으로, '도즈 워 더 데이스(Those were the Days)'는 '아득히 먼 길'로 소개해 불렀다.

이날 공연에는 문재인 대통령 부부를 비롯해 북한 특사로 온 김여정 당 제1부부장,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도 왔다. 문 대통령은 공연 도중 박수를 칠 때 바로 옆에 앉은 김영남 위원장, 김여정 특사와 대화를 나누기도 했다. 청와대와 관련 부처 장관, 여야 대표 등 정관계 인사와 박원순 서울시장,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김희중 대주교 등 각계 주요 인사와 일반 시민 등 1550여명이 공연장을 찾았다.

이날 오후 7시에 시작한 공연은 8시40분께 끝났다. 일부 관객은 함성과 기립박수를 보냈다. 현 단장과 단원은 남측에서 전달한 꽃다발을 안고 무대 위에서 객석을 향해 한참 손을 흔들었다.

공연 전 기자와 만난 김덕수 한국예술종합학교 교수는 "많은 부분이 서양식으로 업데이트됐다"면서 "국악 비중이 크게 줄어든 것은 아쉽지만 연수 수준만큼은 높아졌다"고 말했다.


공동취재단·최대열 기자 dy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조근현 감독 “이유영, 노출 수위 높아 괜찮겠냐고 물었더니 그런 건 중요하지 않다고 해 같이 했다”
  2. 2홍선주 “알면서 모른 척했고 무서워서 숨었다…다른 사람들이 피해 받았을 때 겁 났다”
  3. 3고은 시인 “아직도 할 일이 너무 많고, 써야 할 것도 많다…외유는 조금씩 줄일 것”
  4. 4최율, 톱스타에게 어떤 몹쓸 짓을 당했나? 정상이 아닌 사람들 모두 사라질 때까지
  5. 5'블랙하우스' 강유미, 인터넷 방송으로 월 수입 수천만원 번 적도 있어 ‘화들짝’...비결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