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북구 ‘4.19혁명국민문화제 2018 위원회’ 출범

‘4·19혁명국민문화제’,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 기반으로 추진돼 문화 행사로 자리매김

최종수정 2018.02.09 06:42기사입력 2018.02.09 06:42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강북구(구청장 박겸수)가 8일 강북구청 3층 기획상황실에서 ‘4·19혁명국민문화제 2018 위원회’ 출범식을 열었다.

‘4·19혁명국민문화제 위원회’는 문화제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지난해 11월에 구성돼 성과분석, 진행 점검, 문화제의 발전 방안 모색 등 행사를 주관한다. 1월 2차 위원회 개최에 이어 3월 21일 3차 위원회서 최종보고회를 가질 예정이다.

이날 출범식에는 박겸수 강북구청장과 유인학 위원장을 비롯 정중섭 4·19혁명희생자유족회 회장 등 위원 14명이 참석했다. 위원회는 4·19행사 진행상황과 금년도 프로그램에 대한 의견 청취 시간을 가졌으며 출범식 후 국립4·19민주묘지 현충탑을 찾아 참배를 이어갔다.

지난 2013년부터 개최돼 금년에 6회를 맞는 4·19문화제는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기반으로 추진돼 대표적인 전국 보훈 문화행사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매년 거리 재현 퍼레이드, 전국 학생 그림그리기 대회, 순례길 트레킹 등 문화행사와 더불어 국제학술회의, 대학생 토론대회, 세계 4대혁명 추진 서명운동 등 4·19정신을 기리기 위한 프로그램들로 많은 시민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4월13일부터 19일까지 치러질 ‘4·19혁명국민문화제 2018’은 강북구, 4·19민주혁명회, 4·19혁명희생자유족회, 4·19혁명공로자회가 주최, ‘그날의 함성, 하나 된 희망의 빛’이라는 슬로건 아래 개최된다.

올해도 많은 시민들이 참여한 가운데 진혼무, 4·19의 노래합창, 락밴드 공연 등이 펼쳐지며 4월18일 행사의 정점인 전야제가 치러질 예정이다. 구는 올해 4·19혁명 연극제, 서예대전 등 문화·예술 프로그램을 신규로 편성해 대한민국 대표 보훈 문화행사로서 4·19국민문화제의 위상 정립을 위해 힘쓰고 있다.

지난해에는 4·19혁명 기록물이 유엔 유네스코 세계 기록유산 등재 신청대상에 선정되는 결실을 맺었다. 그동안 4·19를 알리기 위한 꾸준한 노력의 결과로 구는 학술토론회 개최, 국민서명운동 추진, 세계 주요 대학에 관련자료 배포 등을 추진하며 기록물의 성공적인 등재를 위해 속도를 내고 있다.

박겸수 강북구청장은 “4·19혁명국민문화제는 세계에서도 주목하는 국제행사로 발돋움하고 있다. 4·19혁명 기록물이 세계 기록유산에 등재 될 수 있도록 4·19의 세계화에 주력하는 것은 물론 다양한 문화 행사를 편성하여 모두가 참여하고 즐길 수 있는 축제로 만들어나갈 것”이라며 “앞으로도 4·19혁명 정신과 가치를 계승·발전시켜나가는 일에 온 국민이 관심을 가지고 동참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오동식 “이윤택 ‘본질적이지 않은 것은 모두 부패한다’는 말 폐부를 찔렀다”
  2. 2우병우 선고, 네티즌들 반응 보니 “증거차고 넘친다고 난리치더니 고작 이거야?...슬기로운 감빵생활 주연배우냐?...우리나라 참 부끄럽다”
  3. 3최다빈 김나현, 입술 쭈욱 내민 셀카 “우리 귀엽나요?”
  4. 4어금니 아빠 이영학, 신체적 장애로 어릴 때부터 놀림 받고 왕따…사이코패스적 성향으로 확산되고 성장
  5. 5한국암호화화폐거래소㈜, 26일 가상화폐거래소 ‘써니세븐’ 오픈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