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일 아르코 창작음악제 양악연주회
최종수정 2018.01.10 16:30기사입력 2018.01.10 16:30


[아시아경제 노태영 기자]국내외 신구 세대 작곡가들의 개성 넘치는 창작 관현악곡을 감상할 수 있는 '제9회 ARKO 한국창작음악제' 양악 부문 연주회가 오는 26일 서울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열린다.

이번 연주회는 공모를 통해 선정된 박준상, 서홍준, 이홍석, 정종열, 조은화, 마이클 팀슨 등 6인 작곡가의 신작 6곡을 지휘자 정치용이 이끄는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가 준비했다. 독일 베를린 콘체르트하우스 플루트 수석 김유빈(플루트)과 독일 다름슈타트 국제현대음악제 초청연주로 실력을 인정받은 정규상(베이스 클라리넷) 등이 협연한다.

한국문화예술위원회(ARKO)와 한국창작음악제추진위원회가 주최하는 'ARKO 한국창작음악제'는 작곡가와 지휘자, 연주자들이 부담 없이 창작음악을 연주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한 행사로 2007년 시작됐다. 국악과 양악으로 나눠 진행하는데, 국악 부문 연주회는 작년 11월 예술의전당에서 성황리에 열렸다.

이번 연주회는 한국창작음악제 사무국을 통해 사전 예약하면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노태영 기자 factpoe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