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년만에 만나는 뮤지컬 '빌리 엘리어트'…'빌리' 5人의 화려한 날갯짓

2018년 5월7일까지, 서울 디큐브아트센터

최종수정 2017.12.06 19:47기사입력 2017.12.06 19:46 장인서 문화레저팀 기자
뮤지컬 '빌리 엘리어트' 피날레 장면. 사진제공=신시컴퍼니

[아시아경제 장인서 기자] 발레를 통해 꿈을 찾아가는 한 소년의 이야기를 담은 뮤지컬 '빌리 엘리어트'가 내년 5월7일까지 서울 디큐브아트센터 무대에 오른다.

뮤지컬 '빌리 엘리어트'는 2000년 개봉해 아카데미상 후보로 올랐던 동명의 영화를 원작으로 한 작품이다. 1984~1985년 광부 대파업 시기의 영국 북부지역을 배경으로 한다. 복싱수업 중 우연히 접한 발레를 통해 자신의 재능을 발견하고 꿈을 찾아가는 소년 '빌리'의 여정을 그리고 있다.

원작 영화의 감독인 스테판 달드리가 연출을, 뮤지컬 '라이언 킹', '아이다'로 토니상을 수상한 엘튼 존이 음악을, 영국 안무가 피터 달링이 안무를 맡았다. 최고의 제작진이 참여한 만큼 아름다운 음악과 환상적인 춤, 탄탄한 드라마의 앙상블로 '이 시대 최고의 영국 뮤지컬'이라는 찬사를 받고 있다.

뮤지컬은 2005년 3월 런던 빅토리아 팰리스극장에서 초연된 뒤 런던에서만 525만명의 관객을 불러 모았고, 2007년 호주 시드니에 이어 2008년 미국 브로드웨이에 소개됐다. 이후 서울과 멜버른, 시카고, 토론토, 네덜란드 등 전 세계 5개 대륙에서 공연됐고, 약 1100만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흥행신화를 썼다.
뮤지컬 '빌리 엘리어트' 공연 모습. 사진제공=신시컴퍼니
또한 최고 뮤지컬상을 포함한 5개의 올리비에상과 최고 뮤지컬상·연출상을 포함한 10개의 토니상 등 전 세계적으로 공연에 주어지는 80여개의 상을 수상하며 작품성을 인정받았다. 2006년 올리비에상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영국의 1대 빌리 리암 모어는 열 세 살의 나이로 역대 최연소 수상자로 기록되기도 했다. 현재까지 전 세계에서 94명의 소년이 '빌리 엘리어트'를 연기했다.

비영어권에서는 2010년 서울 LG아트센터에서 최초 공연됐다. 이 공연은 한국뮤지컬대상에서 최우수 라이선스 뮤지컬상을 포함해 3개 부문을 수상했다.

기획제작사 신시컴퍼니는 "'빌리 엘리어트'에는 온가족을 아우르는 폭넓은 캐릭터와 진한 부성애, 꿈을 향한 소년의 열정과 기적 같은 성장스토리 등 감동적인 드라마가 담겨 있다"면서 "과학적인 아역배우 훈련시스템을 통해 기적의 빌리로 성장한 5명의 소년들은 남녀노소 모두가 즐길 수 있는 최고의 공연을 선사할 것"이라고 전했다.

빌리 역은 세 차례에 걸친 오디션과 2년간의 훈련을 거친 천우진·김현준·성지환·심현서·에릭 테일러가 맡는다. 아버지 역에는 김갑수·최명경, 미세스 윌킨슨 역에는 최정원·김영주, 할머니 역에는 박정자·홍윤희 등이 출연한다.

장인서 기자 en130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테이 소속사 대표 사망, 한동안 방송 쉬었던 이유가 매니저 형 죽음 때문이었는데…
  2. 2‘비정규직 아이돌’ 황승언, 비키니 차림에 물에 젖은 머리 ‘남심 강탈’
  3. 3배기성, 아내 옆에서 눈물 쏟아...“남은 생 아내 위해 내 모든 것 바치겠다”
  4. 4조윤선, 남편 박성엽 변호사와 어떻게 만났나?...‘결혼할 때 다짐 못 지켜’라며 법정에서 눈물 흘리기도
  5. 5김희정, 상체 드러낸 의상…글래머러스한 몸맵시 고스란히 ‘화들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