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이해찬 "정치문체 풀리면 외래관광객 더 많이 올것"
최종수정 2019.01.03 16:15기사입력 2019.01.03 16:15

이해찬 "정치문체 풀리면 외래관광객 더 많이 올것"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일 서울 명동에서 외국인 관광객을 상대로 한 관광산업 현황을 점검하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아시아경제 최대열 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3일 "그간 정치적 문제로 어려웠는데 남북ㆍ북미관계가 풀리면 더 많은 관광객을 유치할 수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외국인 관광객이 많이 찾는 서울 명동 일대를 둘러본 후 관광 관련 협단체 관계자들과 만나 간담회를 했다. 그는 "그간 중국을 거쳐 백두산을 많이 갔는데 이번에 삼지연공항으로 가보니 천지가 더 웅장해보였고 가기 쉬웠다"면서 "우리나라 사람도 (백두산을) 많이 가고 외국인 관광객도 우리나라를 거쳐 가는 창구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이 우리 정부의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ㆍ사드) 도입으로 2017년 3월 한국행 단체관광을 전면 금지하면서 양국간 민간교류는 급격히 쪼그라들었다. 연간 방한 중국인 관광객은 한창 많을 때 800만명을 넘었는데 지금은 절반 수준이다. 이 대표는 "이른 시일 내 중국 정부 당국자와 만나 양국간 관광문제에 대해 협의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중국 관광객이 줄어든 대신 동남아 등 다른 지역 관광객이 오고 있다고 들었다"면서 "관광산업이 고용창출 효과가 큰 만큼 양성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민생경제 활성화를 명목으로 문화체육관광부 등 정부부처, 한국관광공사 등 관련기관과 함께 관광산업활성화대책특별위원회를 설치했다. 위원장은 우상호 의원이 맡았다. 이날 간담회에 온 우 의원은 "현장방문 첫 행보로 관광산업을 택한 게 의미있다고 본다"면서 "비자제도 개선을 비롯해 각종 규제완화, 관광산업 투자 등이 병행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윤영호 한국관광협회중앙회 회장, 오창희 한국여행업협회 회장, 김영문 한국호텔업협회 부회장, 전봉애 한국관광통역안내사협회 회장, 배상민 한국관광스타트업협회 회장, 황동하 명동관광특구협의회 회장 등이 참석했다. 이들은 관광진흥개발기금 융자 시 상환유예, 전세버스 총량제 완화, 교통유발 부담금 형평성 제고, 명동예술극장 활성화 방안 등을 건의했다.


최대열 기자 dycho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행운의 숫자 확인 GO!

지금 내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