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나는 가을여행주간, 관광약자도 여행 갑니다"

한국관광공사, 완주·제주·고령 열린관광지로 나눔여행 실시

최종수정 2018.10.08 15:17기사입력 2018.10.08 15:17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는 2018년 가을여행주간(10월20일~11월4일) 기간 동안 '열린관광지와 함께하는 나눔여행' 행사를 실시한다고 8일 밝혔다.

만 60세 이상과 장애인, 가족 등이 참가하는 이번 행사는 10월20일 완주군 삼례문화예술촌, 10월26~27일 제주 서귀포시 천지연폭포, 11월1~2일 고령 대가야역사테마관광지에서 각각 진행된다.

이들 열린관광지에는 무장애 정보 제공을 위한 팸플릿·점자가이드북, 촉지·음성 종합안내판 및 장애인주차장, 장애인화장실, 접근 가능한 전망데크 및 휠체어로 진입 가능한 휴게시설 등 정보 이해와 이동에 어려움이 많은 약자들을 위한 시설이 있다.

오는 26~27일 제주 일정에는 휠체어장애인 전윤선 여행작가가 1박2일 일정을 함께 하면서 여행 에피소드를 소개하는 시간도 마련된다.
행사 참여는 제주와 고령 행사는 지방자치단체 주도로 모집되며, 완주 행사는 '대한민국 구석구석' 누리집의 '구석구석 소식 - 이벤트 - 열린관광지 시니어배낭족과 함께'에서 신청할 수 있다.

열린관광지는 2015년부터 추진돼 지난해까지 모두 17개소가 조성됐다. 올해 신규 조성 목표인 12개소를 포함, 2022년까지 총 100개소를 목표로 하고 있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