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광전략회의] 냉전의 산물 DMZ, 국제평화관광 거점으로
최종수정 2018.07.11 15:04기사입력 2018.07.11 14:00
6월23일 강원 철원군 월정리역 특설무대에서 열린 'DMZ 피스트레인 뮤직페스티벌'에서 듀오 방백이 공연을 펼치고 있다.[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정부가 무르익은 남북 교류 분위기를 살리고 관광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비무장지대(DMZ)를 거점으로 하는 국제 평화관광 지대를 조성한다.

정부는 1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제2차 국가관광 전략회의를 열고 지역관광 활성화를 통한 지역 균형 발전 방안을 논의했다. 문화체육관광부를 비롯한 관계부처와 243개 전 광역·기초 지방자치단체가 영상으로 참석한 이 회의에서 '관광으로 크는 지역, 매력 있는 한국관광'이라는 비전 아래 3대 방향, 4대 추진과제가 설정됐다. 4대 추진과제 가운데 하나가 '국제적인 지역관광 거점을 조성해 관광 목적지를 다양화한다'는 것이다. DMZ는 평화관광 거점으로 추진된다. 세부 추진항목은 ▲생태평화벨트 조성 ▲콘텐츠 및 서비스 확충 ▲추진체계 정비 ▲평화관광 브랜드화 등 4가지다.

정부는 2013년 시작한 접경지역 10개 시군 일대의 한반도 생태평화벨트 조성사업(29개)을 2022년까지 마무리해 DMZ를 세계적인 평화관광지로 브랜드화할 방침이다. 여기에는 경기 파주 임진각 관광지 내 건립 예정인 한반도 생태평화 관광센터와 강원도 양구의 DMZ 조이나믹 체험장, 파주 캠프그리브스 관광자원 개발 등이 포함된다. DMZ를 활용한 평화관광 콘텐츠를 확충하기 위해 문체부와 행정안전부 주도로 걷기여행길·자전거길 조성, 문화관광축제, 국제자전거대회 등을 추진하고 쉼터 설치, 관광안내소 운영 등으로 서비스 인프라도 개선할 예정이다.

올해 하반기 중에는 인천 옹진, 강화, 경기 김포, 파주, 연천 강원 철원, 화천, 양구, 인제, 고성 등 유관지자체를 비롯해 한국관광공사와 연계한 '비무장지대 평화관광 추진협의회'를 발족하고 각 지역의 이해관계자 의견을 수렴할 계획이다. 이밖에 DMZ 평화관광 브랜드 아이덴티티(BI) 개발, 세계유산(복합유산) 공동 등재 등 DMZ를 글로벌 브랜드화 하기 위해 문체부와 환경부, 문화재청이 힘을 모을 예정이다. 고양 킨텍스, 인천 송도 컨벤시아 등 인근 지역의 대형 국제회의 시설에서 평화·안보를 주제로 한 국제회의나 이벤트 유치도 지원할 계획이다.
관광업계 관계자는 "DMZ는 자연환경과 역사유물 등의 보존가치가 뛰어나고 냉전 시대 상징으로서 희소성도 있다. 관광자원으로서 매력이 크기 때문에 국내외 관광객을 유치하고 관심을 높인다면 상대적으로 낙후한 인근 지역의 발전에 도움을 줄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