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관광전략회의]"바다, 사계절 즐긴다"..해양치유 新산업 육성
최종수정 2018.07.11 16:13기사입력 2018.07.11 14:00

정부, 해양레저관광 추진계획 확정
고부가 크루즈·마리나 외 해양치유 新산업 육성



[아시아경제 최대열 기자] 섬나라 일본은 고령화에 대비해 해안지역을 중심으로 건강증진 시설 26곳을 두고 있다. 관광객 유치를 위해 의료비를 40~45%가량 낮춘 게 특징이다. 북부ㆍ서부 지방과 남쪽 지중해를 끼고 있는 프랑스에선 호텔과 리조트를 결합한 수(水)치료 해양관광단지에 연간 1000만명 정도가 들른다.


우리에겐 낯선 해양치유 산업을 적극 활용한 선진국 사례다. 상대적으로 바다를 접한 지역이 적은 독일에서도 해양치유ㆍ휴양단지 350여곳이 있고 연간 시장규모는 45조원에 달한다. 해양치유란 해양자원의 유익한 속성을 활용한 건강증진 활동을 일컫는 말로, 소득이 높아지면 해양레저 산업이 부상하는 데다 최근 웰니스 트렌드와 어울려 각광받는 분야다.

우리 정부도 이를 활성화하기 위해 소매를 걷었다. 산업기반을 닦기 위한 연구개발(R&D) 지원을 위해 법ㆍ제도를 정비하는 한편 인프라를 조성하는 게 주 내용이다. 11일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제2차 국가관광전략회의에서 정부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해양레저관광활성화 추진계획을 확정했다.


구체적으로 해양치유자원 효능을 검증하고 비즈니스 모델을 개발하기 위해 '해양치유자원관리 및 활용에 관한 법률'(가칭)을 새로 만들기로 했다. 중장기 계획을 담은 로드맵을 올 연말까지 마련해 연도별 성과를 낼 계획이다. 아울러 내년 하반기까지 해양환경ㆍ자원 우수지역 4곳을 시범지구로 지정키로 했다. 오는 2020년부터는 치유지구를 관리하고 신규자원을 조사ㆍ개발할 해양치유자원관리단을 새로 만들어 운영한다.


관광선진국 대부분이 바다를 적극 활용해 관광객을 유치하는 반면 우리는 상대적으로 활용도가 떨어졌다. 해양관광실태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해양레저관광 이용객은 580만명으로 낚시(700만명), 해수욕장(1억명)에 비해 한참 떨어진다. 소득수준이 높아질수록 수중레저를 즐기는 이가 늘어나고 수년 전부터는 범정부 차원에서 크루즈ㆍ마리나 등 부가가치가 높은 업종과 연계해 정책지원에 나섰지만 효과는 미미했다.


정부는 "그간 국가관광정책은 육상자원 중심으로 추진됐다"면서 "관광인프라가 부족하고 오래돼 갯벌이나 어업체험 등 콘텐츠가 한정돼 있어 방문객이 경기ㆍ경남 등 일부 지역에 편중됐다"고 설명했다.


이 같은 점을 극복하기 위해 해양치유산업을 육성하는 한편 다른 해양레저산업도 체계적으로 지원해 나가기로 이날 회의에서 확정했다. 마리나법을 개정해 수리ㆍ정비업을 신설하는 한편 올 연말께 정보화시스템을 구축하고 내년 상반기까지 의무보험료를 낮춰주기로 했다. 마리나 산업육성 거점으로 활용할 비즈센터 건립 사업자는 올 연말까지 뽑는다.


크루즈산업은 중국 중심에서 시장을 다변화하기 위해 다른 국가 홍보활동을 강화하기로 했다. 크루즈 부두와 여객터미널도 늘린다. 수중레저장비업체에게 전시회 참가 등을 지원하고 관련 규제를 완화해 사업지원에 나선다. 수중레저가 적합한 지역 4곳을 올라 해중경관지구로 지정하는 한편 2020년부터는 다이빙센터ㆍ해중전망대 등을 갖춘 해중공원 시범사업도 한다.


이밖에 어촌관광을 활성화하기 위해 시설 개선, 콘텐츠 개발을 돕고 내년부터는 해양레포츠 체험센터ㆍ캠핑장 등을 갖춘 해양관광복합지구로 조성하는 시범사업을 시작한다. 이 사업은 현재 운영중이거나 조성될 마리나 또는 어촌ㆍ어항 현대화 프로젝트인 어촌뉴딜 300 대상지와 연계하기로 했다. 각종 사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예산지원 등을 수월케 하기 위해 '해양레저관광발전법'(가칭)을 만들고 관련부처, 민간전문가로 구성된 협의체를 올 하반기께 꾸릴 방침이다.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업무협약을 맺고 향후 해양관광을 활성화하기 위해 같이 노력해 나가기로 했다. 도 장관은 "해양관광을 활성화해 국가경제를 발전시키고 국민이 일과 삶의 균형을 찾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오랜 경험과 전문성을 살려 누구나 찾고 즐길 수 있는 즐거운 해양관광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최대열 기자 dy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행운의 숫자 확인 GO!

믿고 보는 추천 뉴스

지금 내 번호 행운 숫자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

놓치면 후회하는 무료 만화

광고 없는 클린뷰로 읽어 보세요.

남들이 많이 본 뉴스

  1. 최정훈 "父, 김학의와 친구 맞지만 혜택 無…유영현 논란 죄송"
    최정훈 "父, 김학의와 친구 맞지만 혜택 無…유영현
  2. "학교는, 교육부는 왜 책임 안지나"…숙명여고 학부모들의 분노
    "학교는, 교육부는 왜 책임 안지나"…숙명여고 학부모
  3. 잔나비 최정훈 측, '김학의 접대 사업가 아들' 의혹 부인
    잔나비 최정훈 측, '김학의 접대 사업가 아들' 의혹
  4. [전문] 학폭 논란 멤버 유영현, 잔나비 측 "활동 중지, 자진 탈퇴 할 것"
    [전문] 학폭 논란 멤버 유영현, 잔나비 측 "활동 중지
  5. [칸영화제]"'아가씨' 꺾고 신기록" '기생충' 192개국 판매 쾌거
    [칸영화제]"'아가씨' 꺾고 신기록" '기생충' 192개국
  6. 승리·유인석, 성접대 전날 성매매…승리, 혐의 부인 중
    승리·유인석, 성접대 전날 성매매…승리, 혐의 부인
  7. '극단적 선택' 추정 故 조진래 전 의원, 어떤 인물?
    '극단적 선택' 추정 故 조진래 전 의원, 어떤 인물?
  8. 이정은6 공동 9위, 박성현은 "13위 점프"
    이정은6 공동 9위, 박성현은 "13위 점프"
  9. 쏟아지는 분양물량…전국 17곳에서 8690가구 1순위 청약
    쏟아지는 분양물량…전국 17곳에서 8690가구 1순위 청
  10. 이소미 8언더파 "나도 특급루키"
    이소미 8언더파 "나도 특급루키"
  11. 美, 중동에 패트리어트 1개 대대 등 1500명 증파…"갈등 증폭 우려"
    美, 중동에 패트리어트 1개 대대 등 1500명 증파…"갈
  12. 다음주 '롯데캐슬클라시아' 등 1만1090가구 분양 나선다
    다음주 '롯데캐슬클라시아' 등 1만1090가구 분양 나선
  13. [속보] 조진래 전 국회의원, 함안 친형 집서 숨진 채
  14. "내 키엔 저 얼굴이 맞는 듯" 박나래, 스냅챗 아기얼굴 사진 공개
    "내 키엔 저 얼굴이 맞는 듯" 박나래, 스냅챗 아기얼
  15. '美 관세 연기'에 울상 짓는 일본차 한숨 내쉰 한국차
    '美 관세 연기'에 울상 짓는 일본차 한숨 내쉰 한국차
  16. "△△에 부항뜨고 싶다" A대 한의학과 성희롱 단톡방 논란
    "△△에 부항뜨고 싶다" A대 한의학과 성희롱 단톡방
  17. 스피스 5위 "퍼팅감 회복하나?"
    스피스 5위 "퍼팅감 회복하나?"
  18. 신안군, 3개소에 ‘재활용 동네마당’ 시범사업 펼쳐
    신안군, 3개소에 ‘재활용 동네마당’ 시범사업 펼쳐
  19. 또 불붙은 印尼 발리섬 화산…일부 항공편 결항·지연
    또 불붙은 印尼 발리섬 화산…일부 항공편 결항·지연
  20. [칸영화제]"전세계 150개국 판매" '기생충' 해외 뜨거운 반응·수상 가능성↑
    [칸영화제]"전세계 150개국 판매" '기생충' 해외 뜨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