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다시 들리는 중국어…관광박람회 반색
최종수정 2018.06.05 11:45기사입력 2018.06.05 11:45

14일 개막 국내 최고 한국국제관광전…中, 20개 부스 신청
작년 '0' 탈출, 한국관광 재개 신호탄에 업계 활성화 기대감

지난해 열린 한국국제관광전 풍경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중국이 2년 만에 대규모 부스를 신청했습니다. 관광분야에서 얼어붙은 관계가 조금씩 회복되고 있다는 점에서 상징적인 의미가 있습니다."


한국국제관광전을 주관하는 코트파 관계자는 오는 14~17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리는 한국국제관광전과 관련해 "중국에서 신청한 부스가 20개 정도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지난해 이 행사에 참가한 중국 기업은 하나도 없었다. 1년 새 달라진 풍경은 중국이 한국 관광을 재개한다는 확실한 신호로 풀이된다. 코트라 관계자는 "중국 관광정책을 담당하는 문화여유부를 설득해 중국 내 일부 성시(省市)와 여행업체들이 참가할 수 있도록 허가를 받았다"면서 "관광산업은 해당국과의 교류와 이해관계에 따라 움직이는데, 이를 계기로 중국인의 방한 관광이 활성화되고 우리 국민의 중국 여행도 살아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1986년 시작한 한국국제관광전은 국내에서 가장 역사가 오래된 관광박람회다. 해외 각국에서 부스를 설치하고 자국 관광상품과 혜택 등을 소개하면서 우리나라와 인바운드(외국인의 국내여행), 아웃바운드(내국인의 해외여행) 교류를 활성화하는 장이다.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의 여파로 단체관광객이 끊긴 지난해를 제외하면 중국은 항상 이 박람회뿐 아니라 우리 관광시장의 '큰손'이었다.


급감했던 중국인의 방한관광은 차츰 회복되고 있다. 한국관광공사가 집계한 '한국관광 통계'에 따르면 올해 1~2월 중국관광객 입국자 수는 65만468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115만6033명)과 비교해 약 44%가 줄었다. 그러나 3월 입국자 수는 40만3413명으로 전년 동기(36만782명) 대비 11.8% 늘었고 4월에는 36만6604명으로 1년 전(22만7811)보다 60.9%나 증가했다. 중국여행을 택하는 우리 국민도 급증했다. 모두투어에 따르면 지난달 2만6819명이 이 회사 상품을 이용해 중국에 갔는데, 이는 전년 동기(1만3106명)와 비교해 104.6% 증가한 것이다.

입국자 수는 늘고 있지만 여전히 '중국 특수'를 기대할만한 상황은 아니다. 한국여행업협회가 집계한 '중국 단체관광객 유치 전담여행사' 수는 2016년 11월 161개에서 지난 4월 156개로 떨어졌고 한 달 만에 다시 4개가 줄었다. 업계 관계자는 "중국인의 단체 방한관광이 예전처럼 활발하지 않고, 수익도 절반 가까이 줄어 폐업하는 전담여행사가 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한국국제관광전에 일본은 참가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 국민의 일본 여행이 급증하면서 홍보의 필요성이 줄어든 까닭이다. 지난해 일본을 찾은 관광객은 모두 714만120명으로 2016년(509만302명)보다 40.3% 늘었다. 2017년 방한 일본관광객은 231만1447명이었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행운의 숫자 확인 GO!

믿고 보는 추천 뉴스

지금 내 번호 행운 숫자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

놓치면 후회하는 무료 만화

광고 없는 클린뷰로 읽어 보세요.

남들이 많이 본 뉴스

  1. "선택받아 각자 방으로" 승리·유인석 성매매 관련 진술…승리, 부인 中
    "선택받아 각자 방으로" 승리·유인석 성매매 관련 진
  2. 베네수엘라 경찰서 유치장서 폭동 발생…수감자 29명 사망
    베네수엘라 경찰서 유치장서 폭동 발생…수감자 29명
  3. 최정훈 "父, 김학의와 친구 맞지만 혜택 無…유영현 논란 죄송"
    최정훈 "父, 김학의와 친구 맞지만 혜택 無…유영현
  4. "학교는, 교육부는 왜 책임 안지나"…숙명여고 학부모들의 분노
    "학교는, 교육부는 왜 책임 안지나"…숙명여고 학부모
  5. [칸영화제]"'아가씨' 꺾고 신기록" '기생충' 192개국 판매 쾌거
    [칸영화제]"'아가씨' 꺾고 신기록" '기생충' 192개국
  6. 잔나비 최정훈 측, '김학의 접대 사업가 아들' 의혹 부인
    잔나비 최정훈 측, '김학의 접대 사업가 아들' 의혹
  7. '극단적 선택' 추정 故 조진래 전 의원, 어떤 인물?
    '극단적 선택' 추정 故 조진래 전 의원, 어떤 인물?
  8. 개그맨 홍인규, '골프 내기 논란 무혐의' 김준호에 위로 메시지
    개그맨 홍인규, '골프 내기 논란 무혐의' 김준호에 위
  9. 쏟아지는 분양물량…전국 17곳에서 8690가구 1순위 청약
    쏟아지는 분양물량…전국 17곳에서 8690가구 1순위 청
  10. 이정은6 공동 9위, 박성현은 "13위 점프"
    이정은6 공동 9위, 박성현은 "13위 점프"
  11. 美, 중동에 패트리어트 1개 대대 등 1500명 증파…"갈등 증폭 우려"
    美, 중동에 패트리어트 1개 대대 등 1500명 증파…"갈
  12. 다음주 '롯데캐슬클라시아' 등 1만1090가구 분양 나선다
    다음주 '롯데캐슬클라시아' 등 1만1090가구 분양 나선
  13. '美 관세 연기'에 울상 짓는 일본차 한숨 내쉰 한국차
    '美 관세 연기'에 울상 짓는 일본차 한숨 내쉰 한국차
  14. "몹쓸 정권" 홍준표, 조진래 전 의원 비보에 '정치보복' 주장
    "몹쓸 정권" 홍준표, 조진래 전 의원 비보에 '정치보
  15. 또 불붙은 印尼 발리섬 화산…일부 항공편 결항·지연
    또 불붙은 印尼 발리섬 화산…일부 항공편 결항·지연
  16. 도주 중인 '국제PJ파 부두목'의 기막힌 수법? "공범 모두 암환자"
    도주 중인 '국제PJ파 부두목'의 기막힌 수법? "공범
  17. 숙명여고 쌍둥이 성적 보니…法 "평소 실력 중요한 국어·수학, 편차 너무 심해"
    숙명여고 쌍둥이 성적 보니…法 "평소 실력 중요한 국
  18. [속보] 조진래 전 국회의원, 함안 친형 집서 숨진 채
  19. 860회 로또 1등 10명…당첨금 각 18억7990만원
  20. [포토]2019 서울장미축제 ‘장미퍼레이드’ 진행
    2019 서울장미축제 ‘장미퍼레이드’ 진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