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가·저질' 中단체관광, 상시 점검으로 제재한다
최종수정 2018.05.15 09:25기사입력 2018.05.15 09:25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정부가 중국인 단체관광객을 대상으로 한 여행상품의 질을 높이기 위해 관리·감독을 강화한다. 쇼핑 위주의 저가 상품만 취급하는 여행사에 제재를 내리고, 신규 전담 여행사를 지정할 때 프로그램 기획과 관광객 유치능력에 높은 점수를 줄 방침이다.

문화체육관광부는 15일 한·중 정부 간 협약에 따라 중국 단체관광의 고급화를 유도하고 질적 관리를 강화하는 방향으로 운영한다고 밝혔다. 문체부 계획안에 따르면 아이디어와 능력을 갖춘 여행사가 신규 중국 전담여행사로 지정될 수 있도록 평가항목에서 여행상품 기획과 유치능력 등 관련항목의 배점을 강화(35점 → 50점)하고, 중국 단체관광 전담여행사의 갱신 주기를 기존 2년에서 1년으로 단축할 예정이다. 갱신 평가 항목 가운데 고부가 상품 유치 실적의 배점(10점 → 30점)도 높인다.

또 중국 정부와 공동으로 관광시장을 관리·감독하는 체계를 구축하고, 지방자치단체와 합동 점검도 상시적으로 진행할 방침이다. 중국 주요 거점 지역에서는 한국관광 종합설명회와 소비자 행사 등을 열어 홍보에도 집중할 계획이다. 단체비자 수수료 면제 기한도 올해 말까지 1년 연장한다.

문체부 관계자는 "방한 중국시장의 고부가화를 통한 질적 성장에 중점을 두고 중국 단체관광 상품의 관리를 한층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