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2018년 관광두레 신규 지역 10개 선정
최종수정 2018.03.12 08:46기사입력 2018.03.12 08:46
문체부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문화체육관광부는 지역 관광을 지속적으로 활성화하기 위해 한국문화관광연구원과 2018년 관광두레 신규 지역 10개를 선정해 12일 발표했다. 관광두레는 주민이 지역 고유의 특색을 지닌 관광사업체를 창업할 수 있도록, 정부가 사업체 발굴에서부터 경영 개선까지 밀착 지원하는 사업이다.

신규 관광두레 지역은 ▲ 강원 삼척, 속초, 원주 ▲경기 고양 ▲충남 서산, 예산 ▲전북 정읍 ▲전남 보성 ▲대구 동구 ▲경북 문경 등이다. 선정된 지역에는 지원자가 지역 활동가(관광두레피디)로서 관광 분야의 다양한 주민사업체를 발굴하고 육성할 수 있도록 활동비부터 관련 교육, 멘토링, 판로 개척, 홍보 지원 등이 최대 5년간 지원된다.

2018년 관광두레 신규 지역과 관광두레피디(PD) 모집에는 전국 65개 지방자치단체에서 모두 105명이 지원했다. 관광학계 등 전문가로 구성된 평가위원회가 후보자의 역량, 지역의 관광두레 사업 추진 필요성, 지자체의 협력 계획 등을 기준으로 서류와 면접·워크숍 평가 등을 진행해 지원자들을 심사했다.

올해부터는 기존 관광두레 사업 지역의 성과를 내실화하고 청년의 시각에서 청년이 중심이 되는 지역 주민사업체를 발굴하고자 관광두레 '청년피디'를 새롭게 선발한다. 청년피디는 기존 사업 지역의 관광두레피디와 짝을 이뤄 활동할 예정이다. 신청 접수는 오는 16일까지다. 관련 서식 등 자세한 사항은 한국문화관광연구원 누리집과 관광두레 블로그(http://blog.naver.com/tourdure)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