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구 가로수길에 보행거리 표기

가로수길 2곳 선정·100m 간격 보행거리 표기

최종수정 2017.12.07 11:00기사입력 2017.12.07 11:00 박종일 사회부 기자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강동구(구청장 이해식)가 최근 활동적인 생활환경을 조성해 지역주민 건강증진을 돕기 위해 지역내 가로수길에 거리 측정이 가능한 보행거리(100m 간격) 및 보행유도 표기, 걷기안내판을 설치했다.

이번 ‘가로수길 보행이정표 및 걷기안내판 설치’는 구에서 추진하는 건강도시 마스터플랜 사업 중 하나로 지역주민 스스로 건강한 걷기 실천습관을 일상화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한 것이다.

앞서 구는 인도 폭이 넓고 보도블럭과 가로등 등이 잘 정비돼 있으며 주민의 접근성이 높은 가로수길을 2곳 선정했다.
걷기 안내판

설치 구간은 샘터근린공원삼거리~이마트~대명초교입구사거리(2km, 도보 30분)와 대명초교입구사거리~강동아트센터~셈터근린공원삼거리(2km, 도보 30분)이다.

스스스 보행거리를 측정할 수 있도록 100m 간격으로 보행거리 표기를 36곳에 설치했으며 기존에 설치돼있던 보행캐릭터를 재정비한 보행유도 표기 20개, 올바른 걷기 자세와 소모 칼로리, 걷기운동 효과 등 건강정보를 담은 걷기안내판 2개도 설치했다.
이해식 강동구청장은 “구는 대한민국건강도시협의회 의장도시로서 모든 정책에 건강 개념을 우선적으로 고려해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며 “지역주민이 언제 어디서나 쉽게 실천 가능한 걷기운동을 습관화할 수 있도록 걷기 좋은 환경을 확대 조성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테이 소속사 대표 사망, 한동안 방송 쉬었던 이유가 매니저 형 죽음 때문이었는데…
  2. 2‘비정규직 아이돌’ 황승언, 비키니 차림에 물에 젖은 머리 ‘남심 강탈’
  3. 3배기성, 아내 옆에서 눈물 쏟아...“남은 생 아내 위해 내 모든 것 바치겠다”
  4. 4조윤선, 남편 박성엽 변호사와 어떻게 만났나?...‘결혼할 때 다짐 못 지켜’라며 법정에서 눈물 흘리기도
  5. 5김희정, 상체 드러낸 의상…글래머러스한 몸맵시 고스란히 ‘화들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