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국제
해외의 北간부들 “태영호 근황이 궁금해”
최종수정 2019.01.11 08:42기사입력 2019.01.11 08:23

급변하는 정세 속에서 탈북 고위층 생활에 관심…바깥 세계에서 자유 꿈꾸며 숙청 두려워해

지난 9일 오전 지난해 11월에 돌연 행적을 감춘 조성길 이탈리아 주재 북한 대사대리 가족의 한국행을 지지하는 시민연대 결성 기자회견에서 태영호 전 영국 주재 북한 공사가 취재진으로부터 질문을 받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진수 선임기자] 중국 등 해외에 출장 나온 북한의 고위 간부들이 2016년 남한으로 망명한 태영호 전 영국 주재 북한 대사관 공사의 근황에 관심을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태 전 공사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친형인 김정철이 2015년 세계적인 기타리스트 에릭 클랩턴의 런던 공연장을 찾았을 때 동행할 정도로 김씨 일가와 가까운 인물이었다.


10일 미국의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중국의 한 소식통은 "지난해 12월 하순 평양에서 온 북한의 고위 간부를 만난 적이 있다"며 "그가 대화 도중 태 전 공사의 근황을 물어 적잖이 놀랐다"고 밝혔다.

소식통은 "북한의 고위 간부가 남한으로 탈북하거나 망명한 북한 사람에 대해 궁금해 하며 근황을 물어본 것은 처음"이라면서 "순간적으로 당황했다"고 말했다.


소식통은 "남한의 지인들을 통해 들은 태 전 공사의 근황에 대해 자세히 말해주자 그가 차분히 경청했다"고 덧붙였다.


중국의 다른 소식통도 "얼마 전 만난 북한의 한 무역간부가 태 전 공사에 대해 언급하는 것을 직접 들었다"고 전했다.


소식통은 "그가 태 전 공사의 근황이 정말 궁금해서 말한 것인지 아니면 태 전 공사의 탈북을 비난하려 했던 것인지는 알 수 없다"면서 "다만 그가 중앙에서는 태 전 공사의 망명 사실을 쉬쉬하고 있다고 알려줬다"고 말했다.


소식통들에 따르면 해외로 출장 나온 북한의 고위 간부들은 급변하는 국제정세 속에서 탈북 고위층의 생활에 대해 궁금해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태 전 공사는 덴마크, 스웨덴, 유럽연합(EU) 담당 과장을 거친 후 영국 주재 북한 대사관에서 10년간 근무했다. 북한의 핵심 계층 중에서도 엘리트였던 셈이다.


그렇다면 망명할 이유가 무엇이었을까. 그렉 스칼라튜 미국 북한인권위원회 사무총장은 "정권의 특전을 받아 가족과 함께 해외에 나와 있는 북한 고위 관리들의 경우 망명을 더 쉽게 생각할 수 있다"고 진단했다.


무엇보다 바깥 세계에서 오래 살았으니 고립된 북한의 1인 독재체제가 21세기와 맞지 않는다는 것을 알 수 있어 북한으로 귀국하고 싶지 않은 마음이 생기게 마련이라는 것이다.


태 전 공사의 자녀들은 민주주의와 자본주의가 바탕인 영국에서 교육 받아 바깥 세계로부터 고립된 북한으로 귀국하기 어려워져 망명했으리라는 게 스칼라튜 사무총장의 설명이다.


게다가 김정은 정권이 자행한 대숙청 때문에 망명을 결심하는 경우도 있다고 스칼라튜 사무총장은 덧붙였다.



이진수 선임기자 commu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이 기사와 함께 보면 좋은 뉴스

SNS에서 반응 좋은 뉴스

프리미엄 인기정보

믿고 보는 추천 뉴스

광고 없는 클린뷰로 읽어 보세요.

남들이 많이 본 뉴스

  1. 강혁민 "정준영, 성관계 자랑하듯 말해…굉장히 문란해" 폭로
    강혁민 "정준영, 성관계 자랑하듯 말해…굉장히 문란
  2. 1분기 실적 '최악'…삼성 이례적 예고
    1분기 실적 '최악'…삼성 이례적 예고
  3. EU 동맹 뒤흔든 시진핑…경협 '선물' 안기며 지지 얻는 성과
    EU 동맹 뒤흔든 시진핑…경협 '선물' 안기며 지지 얻
  4. 1위 맥주 카스의 기습 가격인상…음식점·주점 판매 가격도 들썩
    1위 맥주 카스의 기습 가격인상…음식점·주점 판매
  5. 감스트 "나상호 선수에게 직접 사과할 것"…한국·콜롬비아 해설 논란에 바로 사과
    감스트 "나상호 선수에게 직접 사과할 것"…한국·콜
  6. 이매리 "4월 초 술시중 강요한 정·재·학계 악마들 명단 공개"
    이매리 "4월 초 술시중 강요한 정·재·학계 악마들
  7. 경찰, 경총 압수수색…'김영배 전 부회장 횡령' 혐의(종합)
    경찰, 경총 압수수색…'김영배 전 부회장 횡령' 혐의(
  8. 對與 공세 선봉 곽상도, 한국당에 부메랑 되나
    對與 공세 선봉 곽상도, 한국당에 부메랑 되나
  9. "살인 안했다" 김다운 '표백제통'에 무너진 완전범죄의 꿈(종합)
    "살인 안했다" 김다운 '표백제통'에 무너진 완전범죄
  10. ‘직위 강등·복귀’ 센터장 입맛대로 수차례 반복…사유화 된 가족건강센터
    ‘직위 강등·복귀’ 센터장 입맛대로 수차례 반복…
  11. 긴장감 도는 남중국해…필리핀 티투섬 넘보는 中
    긴장감 도는 남중국해…필리핀 티투섬 넘보는 中
  12. '어벤져스' 아이언맨·호크아이·캡틴마블 한국 온다
    '어벤져스' 아이언맨·호크아이·캡틴마블 한국 온다
  13. 수지 매니지먼트 숲行 가시화…연기 전념할 듯
    수지 매니지먼트 숲行 가시화…연기 전념할 듯
  14. [포토] 광주 서구, 농성1동 세종아파트 현관문 교체 축하식
    광주 서구, 농성1동 세종아파트 현관문 교체 축하식
  15. [단독]아시아나, 자산 '헐값' 매각 주주소송도…"유동성 위기 씨앗"
    [단독]아시아나, 자산 '헐값' 매각 주주소송도…"유동
  16. 강혁민, 정준영 사생활 폭로 논란 해명…"몰카범인 거 몰랐다"
    강혁민, 정준영 사생활 폭로 논란 해명…"몰카범인 거
  17. 軍병사 '月3만3000원' 휴대전화 전용 요금제 확정
    軍병사 '月3만3000원' 휴대전화 전용 요금제 확정
  18. '파업 장기화' 르노삼성 협력사 "공장 차라리 셧다운하자" 고통 호소
    '파업 장기화' 르노삼성 협력사 "공장 차라리 셧다운
  19. '마약 가수' 음원 서비스까지  중단한 일본, 그런데 한국은…
    '마약 가수' 음원 서비스까지 중단한 일본, 그런데
  20. 北 인프라 건설비용 10년 306兆…"한반도개발기금 설치 필요"
    北 인프라 건설비용 10년 306兆…"한반도개발기금 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