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방카 부부 중국 방문 무산, 왜?
최종수정 2017.09.14 10:35 기사입력 2017.09.14 10:33 베이징 김혜원 국제부 특파원
0 스크랩
이방카 트럼프와 재러드 쿠슈너 백악관 선임고문

[아시아경제 베이징=김혜원 특파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장녀인 이방카 백악관 고문 내외의 중국 방문 계획이 수포로 돌아갔다. 오는 11월 트럼프 대통령의 방중을 앞두고 사전에 외교적 가교 역할을 할 인물로 부적합하다는 내부 반대 목소리에 부딪힌 것으로 보인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14일 보도했다.

당초 이방카는 남편 재러드 쿠슈너 백악관 선임고문과 함께 중국 정부의 초청으로 이달 중 방중하기로 하고 최종 일정을 조율 중이었다. 중국은 제19차 공산당 전국대표대회(당대회) 개최 전에 트럼프 대통령의 절대적인 지지를 받고 있는 이방카 부부의 방중을 성사시키고 이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대미 외교력을 입증하는 하나의 수단으로 삼을 생각이었다.

미국 CNN은 '이방카가 트럼프 대통령의 대중 전략의 비밀 병기'라고 보도하는 등 친중(親中) 성향으로 중국 내에서 인기가 많은 이방카 내외가 미·중 관계의 긴장을 완화할 '카드'라는 데는 큰 이견이 없다. 이방카는 지난 4월 미·중 정상회담을 이틀 앞두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중국어가 적힌 장난감을 가지고 노는 막내아들의 사진을 올리는가 하면 정상회담 당시에는 5살배기 딸 아라벨라가 시 주석 부부와 트럼프 가족 앞에서 중국 가요 '모리화'를 부르는 이벤트를 마련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첫 방중을 앞두고 사전 준비 작업을 가족 일원에 맡기기보다는 공식 외교 라인을 가동하는 게 적합하다고 지적한다. 왕이웨이 중국 인민대 국제관계학원 교수는 "미국과 중국은 무역과 북한 문제를 놓고 극심한 갈등을 겪고 있는 상황"이라며 "중국 정부와 이런 복잡한 현안을 다룰 미국 측 파트너로 쿠슈너는 적합하지 않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이 분야에 보다 전문적인 외교관을 파견하는 게 낫다"며 "미국 대통령의 해외 순방 관련 업무는 통상 국무부 장관이나 국가안보보좌관이 맡아 왔다"고 강조했다.
쿠슈너가 트럼프 대통령의 '러시아 내통설'에 엮여 백악관 내 입지가 흔들리고 있는 점도 문제다. 류웨이둥 중국 사회과학원 미·중 관계 연구원은 "미국에서 신뢰 문제가 불거진 쿠슈너가 중국을 방문하는 건 적절한 타이밍이 아닐 뿐더러 그가 미·중 간 소통을 돕기에 적절하지 않다"고 했다. 만약 이방카 부부가 트럼프 방중을 위한 사전 정지 작업을 맡는다면 트럼프 가족만을 위한 은밀한 거래가 오갈 수 있다는 미국 내 의심과 걱정의 목소리가 커질 것이라고 류 연구원은 덧붙였다.

베이징 김혜원 특파원 kimhy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오늘의 운세 [띠별운세] - (9월 18일 월요일)
  2. 2오늘의 운세 [띠별운세] - (9월 19일 화요일)
  3. 3[부산 북항재개발 이대로 좋은가?] 상-BPA "백년 세관 허물고 주상복합짓겠다"
  4. 4소년법은 폐지할 수 없다
  5. 5동명대 ‘안민석 국회의원 초청 특별강연’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