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정책
국토부, BMW 차량 소유자 리콜 협조 당부…혹서기 화재 재발 방지
최종수정 2019.05.16 11:00기사입력 2019.05.16 11:00
국토부, BMW 차량 소유자 리콜 협조 당부…혹서기 화재 재발 방지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국토교통부가 혹서기를 앞두고 BMW 차량 화재 재발 방지를 위한 소유자들의 시정조치(리콜) 협조를 당부했다.


17일 국토부는 지난해 8월부터 배기가스재순환장치(EGR) 모듈 리콜 조치를 받은 일부 BMW 차량에서도 화재가 발생함에 따라 혹서기 전까지 EGR 모듈과 흡기다기관의 교체가 모두 마무리되도록 BMW사를 적극 독려하고 있는 만큼 리콜 대상 BMW 차량 소유자들도 조치에 적극 협조해 달라고 밝혔다.


리콜이 필요한 520d, 320d, 520d xdrive, X4 xDrive20d, X3 xDrive20d, 118d 등 70여개 대상 차종 총 17만2000여대 중 EGR 모듈은 93.0%(16만대, 14일 기준)가 교체 완료 됐고 흡기다기관은 53.6%(9만2000대)가 점검 및 교체를 완료한 상황이다.


BMW 코리아는 지난해 12월 민간합동조사단의 BMW 화재원인 조사결과발표에 따라 당초 시정방안으로 제시한 EGR 모듈의 교체 뿐만 아니라 화재가 직접 발생하는 흡기다기관의 교체도 올해 1월부터 시행하고 있다.

리콜을 받지 않은 차량 소유자들에게는 리콜 고객통지문 발송 외에 전화를 통해서도 안내를 하고 있으며 직장인들을 위해 평일·토요일 서비스센터 연장근무도 시행할 계획이다.


국토부는 지난 해 8월부터 안전진단과 시정조치를 받은 차량 중에서 발생한 총 15건의 화재원인을 분석한 결과 화재가 직접적으로 발생하는 발화지점으로 지목된 흡기다기관의 교체없이 EGR 모듈만 교체(1차 리콜)된 차량의 경우 화재발생 가능성이 완전히 해소되지 않은 것으로 판단돼 오염된 흡기다기관의 조속한 리콜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국토부는 BMW 사태를 계기로 제작사 책임강화, 유관 기관 협업체계 구축 및 결함조사 역량 강화 등을 위한 '리콜대응체계 혁신방안'도 마련해 추진 중이다. 징벌적 손해배상제도, 과징금 상향 및 자료제출 강화 등 리콜제도 개선 법제화를 위한 자동차관리법 개정안은 국회 발의돼 현재 국토교통위원회에 계류 중에 있다


또한 환경부와 결함정보 공유·협조 체계가 구축됐고, 결함조사 역량강화를 위한 정보시스템은 본격 구축 중이다. 자동차안전연구원 조사 인력·예산도 단계별로 확충하고 있다.


김수상 국토부 자동차관리관은 "BMW 화재예방을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실제 화재발생의 원인이 되는 흡기다기관의 교체가 시급하므로 차량 소유자들은 다소 불편하더라도 가까운 BMW 코리아 서비스센터를 방문해 조속히 흡기다기관 교체 등 시정조치를 받아달라"고 당부했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