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도시 취약지원 지원에 민관 협력
최종수정 2019.05.15 14:00기사입력 2019.05.15 14:00

국토부, 민관협력형 '노후주택 개선사업'ㆍ'주민 돌봄사업' 업무협약

[아시아경제 박민규 기자] 정부가 민간기업 및 비영리단체와 함께 도시 취약지역 생활 여건 개선 지원에 나선다.


국토교통부는 15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서울 균형발전위원회·KCC·코맥스·주택도시보증공사(HUG)·한국사회복지협의회·한국해비타트와 민관협력형 노후주택 개선사업 및 주민 돌봄사업 공동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지난해보다 사업 규모와 참여기관이 확대되는 민관협력형 노후주택 개선사업이 시행되면 5개 마을 200채의 보온단열재·창호·도어락 등 주요 건축·보안자재가 교체돼 화재 및 범죄 위험이 줄고 냉난방비가 절약되는 등 도시 취약지역 생활 여건이 개선될 전망이다.


▲자료: 국토교통부


이와 함께 올해 새로 추진되는 민관협력형 주민 돌봄사업을 통해 지금까지 한정적·산발적으로 시행됐던 휴먼케어사업이 복지 전문인력과 함께 찾아가는 의료봉사 및 복지컨설팅 같은 맞춤형으로 시행된다.

국토부와 균형위는 주무기관으로 사업을 기획하고 행정 및 예산을 지원한다. KCC는 자체 생산하는 에너지 효율·화재 예방 건축자재, 코맥스는 스마트홈 보안 자재, 주택도시보증공사는 사업비를 후원한다. 한국해비타트와 한국사회복지협의회는 민간 기업과 공공기관 등에서 후원 받은 현물·사업비 등을 활용해 실제 사업 시행을 담당한다.


박선호 국토부 제1차관은 “이번 민관협력형 지원사업은 지난해에 이어 사업 내용과 규모가 확대됐다”며 “중앙부처·민간기업·공공기관·비영리단체가 물리적 측면뿐 아니라 정서적 측면까지 종합적으로 지원해 더 촘촘한 사회적 안전망을 구축한다는 측면에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박민규 기자 yush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행운의 숫자 확인 GO!

믿고 보는 추천 뉴스

지금 내 번호 행운 숫자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

놓치면 후회하는 무료 만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