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의 신강남, 금강변 일대 '동일스위트 리버 스카이' 11월 분양예정
최종수정 2018.10.12 11:15기사입력 2018.10.12 11:15
-금강 일대 잇따르는 주거단지 조성에 신흥주거지역으로 변모
-11월 중 ‘대전 동일스위트 리버 스카이’ 분양 소식에 이목 집중
동일스위트 리버 스카이

대전광역시 대덕구 금강 일대의 변화가 뜨겁다. 신탄진 도시정비사업, 평촌지구 도시개발 사업이 잇따르는 가운데, 최대 개발사업 중 하나였던 옛 남한제지 부지 개발이 본격화 되면서 신흥 주거지역 형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어서다.

실제 대전 금강 일대는 주거단지 조성사업이 꾸준히 진행되며, 브랜드 아파트가 속속들이 들어서고 있다. 지난 2012년 완공돼 입주를 마친 총 2,312가구의 ‘금강엑슬루타워’를 필두로, 지난해에는 총 765가구의 ‘금강로하스엘크루’의 입주가 시작됐다. 여기에 2020년에는 총 835가구 규모의 서희스타힐스 아파트가 입주자를 맞이한다.

이러한 가운데 금강변과 맞닿아 최적의 주거 입지로 꼽혔던 옛 남한제지 부지와 주변 일대의 개발소식은 일대의 기대감을 더욱 높이고 있다는 게 인근 관계자의 말이다.

인근 D공인중개사무소 관계자는 “사업지 일대는 잇따르는 주거단지 조성사업으로 대전의 신흥주거지로 수요자들의 관심이 몰리고 있는 곳”이라며 “그러한 가운데 가장 기대감이 높았던 옛 남한제지 부지의 개발 소식은 이 곳의 기대감을 더욱 높이는 계기가 돼 관련 문의가 상당히 늘었다”라고 말했다.
▣ 1차분 1,757가구 분양 자연, 교통, 교육, 편의 등의 주거 인프라를 모두 갖춘 아파트로 주목

옛 남한제지 부지에 ㈜동일스위트가 11월 중 ‘대전 동일스위트 리버 스카이’를 분양할 예정이다. 이번에 공급되는 단지는 1차분 물량이다. 지하 2층 ~ 지상 최고 43층, 12개 동, 전용면적 기준 68~84㎡, 총 1,757가구가 분양된다.

면적 별 가구수는 ▲68㎡A 436가구 ▲68㎡B 62가구 ▲77㎡A 568가구 ▲77㎡B 369가구 ▲84㎡A 293가구 ▲84㎡B 29가구다. 전 가구가 소비자 선호도 높은 전용 84㎡이하의 중소형으로 구성되며, 전 타입 판상형 4bay 구조로 공급될 예정이다.

단지는 자연, 교통, 교육, 편의 등의 주거 인프라를 모두 갖춘 아파트로 조성돼 관심이 쏠린다. 먼저 천혜의 자연환경을 자랑한다. 금강과 맞닿은 만큼, 단지에서 이를 조망(일부 제외)할 수 있으며, 금강로하스 산호빛공원, 금강로하스 에코공원, 신탄진체육공원, 금강 자전거 도로 등의 풍부한 녹지공간도 가깝다.

단지는 교통편도 편리하다. 특히 세종시와 통합 청주시를 20분대로 이동 가능한 사통팔달 쾌속 교통망을 자랑한다. 경부도속도로 신탄진IC, 신탄진~문의간도로, 신탄진~와동간도로(예정), 갑천도시고속도로(예정). 신탄진~세종간도로 등이 인접해 진입이 용이하다. 또 경부선 신탄진역, 대전지하철 3호선 신탄진역(가칭, 예정)도 가깝게 이용이 가능해 수월한 광역교통을 누릴 수 있다.

교육환경도 좋다. 단지 앞에는 신탄진용정초등학교가 자리하고 있으며, 대전대청중학교, 신탄진고등학교, 대전이문고등학교, 신탄진 평생학습도서관 등의 교육시설이 근거리에 위치해 있다. 또한 인근에는 대전보훈병원, 신탄진시장, 하나로마트, 신탄진우체국, 대덕문화체육관, 덕암축구센터, 덕암야구장 등의 편의시설과 문화시설이 자리해 이를 손쉽게 누릴 수 있다.

이밖에 단지는 대전 제3산업단지, 대전 제 4산업단지, 대덕 테크노밸리 등의 산업단지가 다수 인접해 직주근접 단지로도 주목받고 있다.

한편, 이러한 대전 동일스위트 리버 스카이는 입주민의 주거편의성을 높여줄 다양한 특화설계를 적용해 눈길을 끈다. 단지 내에는 신탄진 일대 유일의 단지 내 수영장을 비롯해 사우나, 스크린골프연습장, 작은도서관, 독서실 등 다양한 커뮤니티 시설이 들어선다. 또 전 가구에는 4Bay 구조와 알파룸, 팬트리 등의 평면특화설계가 적용된다.

대전 동일스위트 리버 스카이의 견본주택은 대전광역시 대덕구 대청로 45(신탄진용정초등학교 옆) 현장에 마련된다. 11월 중 오픈 예정이다.

이용수 기자 mar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