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프·포르쉐·혼다 등 수입차 6800대 리콜
최종수정 2018.07.12 06:00기사입력 2018.07.12 06:00
▲FCA코리아가 수입해 판매한 300c 차량



[아시아경제 박민규 기자] 지프와 포르쉐·혼다 등 수입차 6800여대가 제작 결함으로 시정조치(리콜)에 들어간다.

국토교통부는 FCA코리아와 포르쉐코리아·혼다코리아 등 3개 업체에서 수입·판매한 자동차 6개 차종 6846대에서 제작 결함이 발견돼 자발적으로 리콜한다고 12일 밝혔다.

FCA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300C 등 4개 차종 5398대는 두가지 리콜을 실시한다. 300C 등 4개 차종 5089대는 엔진제어장치 소프트웨어 오류로 운전자가 정속주행(크루즈) 기능을 해제했음에도 기능 해제가 제대로 되지 않아 설정 속도로 유지되거나, 제동 후 가속페달을 밝지 않았음에도 설정 속도까지 속도가 올라 사고가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됐다.
지프 체로키 309대는 뒷바퀴 조절 부품(컨트롤암)의 구조적 결함으로 해당 부품이 파손될 우려가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로 인해 뒷바퀴의 움직임을 조절할 수 없어 주행 중 사고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 해당 차량은 오는 13일부터 FCA코리아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소프트웨어 업데이트 및 개선된 부품 교체)를 받을 수 있다.

포르쉐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파나메라 114대는 회전 중 수평을 유지하는 장치인 안티롤바에 연결된 부품에 결함이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해당 부품이 파손돼 이탈될 경우 현가장치를 손상시켜 안전운행에 지장을 줄 수 있다. 해당 차량은 이날부터 포르쉐코리아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개선된 부품 교체)를 받을 수 있다.

혼다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벤리110 이륜차 1334대는 연료증발가스 분리장치의 구조적 결함으로 연료증발가스를 저장하는 장치(캐니스터)로 연료가 유입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로 인해 엔진 연소실 내에 적정량 이상의 연료가 공급돼 주행 중 시동이 꺼질 우려가 있다. 해당 차량은 이날부터 혼다코리아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개선된 부품 교체 등)를 받을 수 있다.

이번 리콜 시행 전에 자동차 소유자가 결함 내용을 자비로 수리한 경우 제작사에 수리한 비용에 대한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 더 자세한 내용은 국토교통부가 운영하는 자동차리콜센터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민규 기자 yush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