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비 30% 줄여주는 광역알뜰교통카드, 30일부터 세종시 시범 운영
최종수정 2018.04.16 15:00기사입력 2018.04.16 15:00
[아시아경제 박민규 기자] 교통비를 30%까지 줄여주는 광역알뜰교통카드가 오는 30일부터 세종시에서 시범 운영에 들어간다.

국토교통부는 문재인 정부의 100대 국정과제 중 하나인 ‘국민 교통비 부담 경감을 위한 광역알뜰교통카드 도입’의 구체적 방안을 마련해 16일 시연 행사 및 체험단 발대식을 가졌다.

대중교통과 보행 및 자전거 이용을 장려하기 위한 광역알뜰교통카드는 기존 권역별 환승 할인은 그대로 유지하면서 월 44회의 정기권을 10% 할인된 금액으로 판매한다. 수도권의 경우 1회 이용가격으로 최대 5회까지 환승이 가능하다. 정기권 발행은 별도의 국가 재정 투입 없이 정기권 금융이자 및 미사용 금액 등을 활용해 민간 카드사가 자발적으로 추진한다. 올 상반기 세종시와 울산·전주 등에서 시범적으로 발행해 내년부터 전국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정기권 사용자가 대중교통을 타기 위해 걷거나 자전거로 이동한 거리만큼 마일리지를 지급한다. 이에 따라 10% 정기권 할인과 함께 최대 30% 교통비 할인 혜택을 볼 수 있게 된다. 개인의 위치 기반 정보와 이동 평균속도로 보행 및 자전거를 구분해 측정하는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을 구축해 마일리지를 산정할 예정이다.
▲대중교통 및 보행·자전거 이용에 따른 개인 맞춤형 정보.(자료: 국토교통부)



통합교통시스템을 통해 정기권 구입과 마일리지 적립·이용뿐 아니라 기존 대중교통 이동 경로와 환승 시간 및 보행·자전거와 연계한 최적 맞춤형 이동계획을 제공할 계획이다.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해 개인의 대중교통 및 보행·자전거 이용에 따른 개인 맞춤형 정보도 제공한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정기권과 보행·자전거 마일리지 앱 시연 행사에 참석해 “광역알뜰교통카드 제도는 국민의 교통비 부담을 낮출 뿐만 아니라 대중교통·보행·자전거 이용을 장려하고 승용차 이용을 억제해 우리나라 도시들이 지속 가능한 교통체계로 발전하도록 유도하는 새로운 시도”라고 설명했다.


박민규 기자 yush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

최신 영상뉴스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박봄, 조세호 어머니 “행복했으면 좋겠다” 위로에 눈물…암페타민 반입 논란 후 방송 출연
  2. 2박봄, 시스루에 하의 실종 패션…눈을 어디다 두라는 거야?
  3. 3김사랑, 원피스에 드러난 9등신 황금 비율 “진정한 몸매 종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