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사업 호조" 두산건설, 작년 영업익 589억…198%↑
최종수정 2018.02.13 16:44기사입력 2018.02.13 16:44




[아시아경제 김유리 기자] 두산건설은 13일 2017회계연도 영업이익이 589억원으로 전년 대비 198% 증가했다고 밝혔다.

주택사업 매출 증가에 따른 결과다. 같은 기간 매출은 1조5359억원으로 전년대비 15% 늘었다.

수주는 주택사업 호조가 지속되는 가운데 지방거점도시 및 수도권 중심의 도시정비사업 수주가 큰 폭 증가하며 전년대비 19% 증가한 2조6000억원을 달성했다.
주택 및 건축 수주는 전년대비 3.3% 증가한 2조1000억원 규모를 유지했다. 토목 부문은 시장 위축에도 불구하고 전년 대비 300% 이상 증가한 4500억원을 수주했다.

신규수주 규모는 2015년 1조6700억원, 2016년 2조2100억원, 지난해 2조6200억원으로 성장했다는 설명이다.

두산건설은 "2014년 이후 자산매각 등으로 지속적으로 감소세를 보여온 순차입금은 전년대비 729억원 감소한 7529억원"이라며 "이자비용은 124억원 감소한 857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올해 수주는 토목과 건축의 도급사업 비중 확대 및 도시정비 등 주택사업의 탄탄한 수주 성장세로 3조1000억원을 예상한다고 말했다. 두산건설은 "그 동안 축적된 수주를 기반으로 매출 역시 전년대비 대폭 개선된 2조1000억원이 예상된다"며 "지속적으로 늘어난 수주와 매출을 기반으로 향후 안정적인 수익성 확보를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유리 기자 yr6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오동식 “이윤택 ‘본질적이지 않은 것은 모두 부패한다’는 말 폐부를 찔렀다”
  2. 2우병우 선고, 네티즌들 반응 보니 “증거차고 넘친다고 난리치더니 고작 이거야?...슬기로운 감빵생활 주연배우냐?...우리나라 참 부끄럽다”
  3. 3최다빈 김나현, 입술 쭈욱 내민 셀카 “우리 귀엽나요?”
  4. 4어금니 아빠 이영학, 신체적 장애로 어릴 때부터 놀림 받고 왕따…사이코패스적 성향으로 확산되고 성장
  5. 5한국암호화화폐거래소㈜, 26일 가상화폐거래소 ‘써니세븐’ 오픈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