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부동산시장]미친 전셋값과 불쑥 찾아온 월세 시대
최종수정 2014.12.30 13:41기사입력 2014.12.30 13:41 한진주 건설부동산부 기자
전월세 거래 10건 중 월세 4건…전세가율 70% 돌파

서울의 아파트 단지 전경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2014년 주택 임대차 시장에서 단연 화두는 '미친 전셋값'이었다. 장기간 오름세가 지속되며 전셋값은 매매가격의 70%를 넘겼다. 하반기 기준금리 인하까지 맞물려 월세 전환속도가 빨라지면서 전체 전월세 거래 10건 중 4건을 월세가 차지하는 '월세시대'가 도래했다.

부동산114 통계에 따르면 올해 전국 전세가는 6.47% 상승했다. 지난해(9.71%)보다 상승폭은 줄었지만 누적적으로 가격이 오른 것이어서 세입자들의 체감은 작지 않았다. 특히 대구와 인천의 전세가격 상승률이 눈에 띄게 높았다. 대구는 12.87%로 가장 높았고 인천은 10.18%여서 두자릿수 상승률을 보였다. 이어 충북 7.93% ▲충남 7.51% ▲경기 6.97% ▲서울 6.82% 등도 평균치를 웃돌았다. 이에 비해 주택입주물량이 많았던 세종시는 -9.25%, 대전시는 -0.44%로 두 곳만 하락했다.
전셋값 장기 상승 국면 속에 매매가 대비 전세가비율은 1998년 조사 이후 16년 만에 처음 70%를 돌파했다. 2011년 말 60.1%였던 전세가율은 ▲2012년 63.3% ▲2013년 66.8%를 기록했고 올해 12월 70.0%를 기록했다.

주요도시별 전셋값 상승률 (자료제공 : 부동산114)

전셋값이 가파르게 오르면서 저금리 기조가 지속되자 집주인은 월세로 전환하고 있다. 이에 세입자들은 울며 겨자먹기로 월세로 이동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 올 들어 임대차거래 중 월세가 차지하는 비중이 처음 40%를 넘어섰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올해 11월 말 확정일자 기준으로 집계한 전국 주택 전ㆍ월세 거래량에서 월세 비중이 41.0%를 기록했다. 월세거래 비중은 최근 3년새 급격히 늘어 ▲2011년 33.0% ▲2012년 33.9% ▲2013년 39.3%를 나타냈다. 확정일자를 받지 않은 단기임대나 주거용 오피스텔 세입자까지 포함하면 월세비중은 절반 이상을 차지할 것으로 추정된다.

월세거래가 늘면서 전세를 월세로 전환할 때 적용하는 '전월세 전환율'은 소폭 내렸다. 부동산114 조사에 따르면 올해 11월 기준 전월세전환율은 5.82%를 기록, 지난해(6.19%)보다 0.37% 내렸다. 다만 오르는 전셋값을 토대로 전환율을 산정하고 있어 세입자들이 내는 월세가 실제로는 줄어들지 않았다는 지적이 많다. 정부는 지난 1월부터 전월세전환율 상한선을 기존 14%에서 금리의 4배(8%) 혹은 10%로 기준을 낮춘데 이어 5~6%로 낮추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내년 임대차시장은 여전히 강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되지만 강남 재건축 발 이주수요가 전셋값의 뇌관이 될 가능성이 있다. 허윤경 건설산업연구원 연구위원은 "올해는 외곽 지역으로 전세가격 상승세가 번졌다면 내년에는 입주물량 감소ㆍ재건축 이주수요 때문에 서울 전셋값 오름폭이 가파를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또 여야가 전월세상한제와 계약갱신청구권 등을 내년 2월 이후 서민주거복지특별위원회를 구성해 논의하기로 해 임대차시장의 변수가 될 수도 있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문란한 생활했던 부산 에이즈 여성 “피임기구 사용하자고 권유했으나 남자들이 모두 거부했다”
  2. 2에이미, “내 꿈은 현모양처...아침에 남편 위해 쉐이크 갈아주고 따뜻하게 배웅하고파”
  3. 3황재균, 깜찍한 아기 안고 미모의 여성들과 찰칵! 누군가 보니...
  4. 4함승희 “강원랜드, 개처럼 벌어서 정승처럼 썼으면 이해되는데 개처럼 벌어서 개같이 써”
  5. 5에이미, 최강 동안 외모+깜찍한 표정 4종세트와 함께 SNS에 남긴 마지막 글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