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운대·경희대 등 행복공공기숙사 5곳 개관
최종수정 2017.09.13 17:15기사입력 2017.09.13 11:30 조인경 사회부 기자
월 평균 22만원 민자기숙사 절반 수준

경희대학교 서울캠퍼스 행복공공기숙사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이달 중 수도권과 충남권 5개 사립대학에 학생 2400여명을 수용할 수 있는 행복공공기숙사가 문을 연다.

교육부는 한국사학진흥재단, 사립대학과 함께 14일 광운대를 시작으로 경희대와 상명대, 신한대, 나사렛대에 총 2461명이 거주할 수 있는 행복공공기숙사를 개관한다고 13일 밝혔다.

행복공공기숙사는 국정과제 이행을 위해 정부 부처 협업으로 공공기금을 사립대학 기숙사 건립에 저리로 지원하는 사업이다.
정부는 대학 등록금 및 주거비 부담 경감을 위해 주택도시기금, 사학진흥기금을 활용해 수용인원 5만명 규모의 대학 기숙사를 확충하는 사업을 국정과제로 추진중이다.

사립대의 기존 민자기숙사 이용료는 월평균 29만∼44만원인 반면 행복공공기숙사 비용은 평균 22만원 이하다. 특히 행복공공기숙사는 15∼30%를 저소득 학생, 장애학생 등 소외계층 대학생에게 할당해 우선 입사 기회를 주며, 기숙사비의 최대 30∼50%까지 할인도 해준다.

이번에 개관한 행복공공기숙사는 기숙사 부족 현상이 심각한 수도권에 지역주민의 공감과 이해를 바탕으로 건립됐고, 대학의 특성과 차별화를 반영해 설계됐다는 게 교육부의 설명이다.

경희대는 이번 기숙사 개관으로 서울캠퍼스 기숙사 수용률이 기존 7.5%에서 13.4%로 높아졌고, 기숙사비도 월 19만원 수준으로 낮아졌다. 서울 소재 대학 평균 기숙사 수용률은 10.8%다.

14일 개관식을 하는 광운대는 기숙사가 행복공공기숙사 사업으로 처음 기숙사가 생긴다. 경희대와 광운대 기숙사는 모두 녹색건축물 인증 최우수 등급 인정을 받았다.

나사렛대는 장애인 재활복지 특성화대학의 특성을 반영한 설계로 법적 기준 장애인실뿐 아니라 시청각 장애학생을 위한 사생실을 마련했다. 신한대는 사생실 내부에 발코니를 설치해 공간 활용도를 높였다.

이들 행복공공기숙사는 체력단련실, 세탁실, 편의점, 카페 등 편의시설을 갖췄고, 사생실 관리 및 출입통제 시스템으로 안전성도 보장했다.

교육부는 행복(공공·연합)기숙사, 민간기부형 연합기숙사, 학생종합복지센터, 국립대 BTL 기숙사 등 캠퍼스 안팎에 다양한 유형의 기숙사 건립을 추진중이다.

공병영 교육부 교육안전정보국장은 "국가의 미래인 청년들을 위해 대학과 지역사회, 지자체 등이 합심해 기숙사를 세울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지역사회와 대학에 기여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강인, 잘못 인정하고 용서 빌어...논란의 중심에 서게 된 것에 대해 거듭 사죄
  2. 2한송이 가족 공개, 누구 닮아서 예뻤나 봤더니...엄마와 극장 데이트 중 찰칵
  3. 3‘외모지상주의’ 박태준 집공개, 카페 연상케 하는 아늑한 공간...“아이디어가 막 샘솟을 듯”
  4. 4'신차포유', 기아차 스팅어 모하비 니로 PHEV 등 장기렌트카 최저가 출고!
  5. 5평창 온라인스토어 초대박상품 ‘뭐길래?’ 얼마나 기다려야 하나? 무서운 속도로 팔려 나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