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의 車산업 시계제로]기아차, 인도에 20억불 투자…해외투자 늘리는 속사정
최종수정 2017.08.12 04:02기사입력 2017.08.11 10:16 기하영 산업부 기자
현대차 인도 첸나이공장

[아시아경제 기하영 기자]기아자동차가 인도 시장에 총 20억달러(한화 2조3000억원 규모)를 투자한다. 지난 4월 연산 30만대 규모의 자동차생산 공장 건립에 11억달러의 투자계획을 확정한데 이어 현지 판매망 구축에 9억달러를 투입하는 것이다.

11일 기아차 관계자는 "신규 시장에 진출하려면 생산시설 뿐 아니라 판매기반도 다져야한다"며 "앞으로 인도에서 브랜드 인지도 제고를 위한 다양한 마케팅 활동도 벌일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최근 몇 년간 현대기아차는 해외 생산거점을 늘리며 해외투자 규모를 확장하고 있다. 지난해 가동을 시작한 연산 40만대 규모의 기아차 멕시코공장 설립에는 총 10억달러(한화 1조원1000억원 규모)의 투자비가 들었다. 올 8월말 가동예정인 현대차 충칭공장 역시 공장 설립에 10억달러가 투입됐다. 현대차는 충칭공장 가동으로 중국에서 165만대의 생산능력을 갖추게 된다.

현대기아차는 지난 1월 미국 시장에도 향후 5년간 약 31억달러(한화 3조5000억원 규모)를 추가 투자할 계획이라고 밝힌바 있다. 이는 현대차가 지난 5년간 현지에 투입한 21억달러보다 훨씬 많은 액수다. 현대차는 그동안 미국에 100억달러 이상을 투자해 일자리 10만여 개를 창출했다.
반면 국내에서 생산시설 증설대신 시설개선에 주력하고 있다. 현대차는 지난 2월 2200억원을 들여 울산 1공장 개선공사를 진행했다. 또 오는 9월 17일까지 총 3000억원을 투입해 울산 2공장 개선공사를 벌일 예정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기아차가 통상임금 소송에서 패소하면 해외 생산비중이 늘어날 수밖에 없다고 업계는 우려한다. 이미 현대차는 지난해 말 기준으로 전체 생산에서 국내공장 비중이 34.3%, 해외공장 비중은 65.7%다. 반면 기아차는 국내 비중이 51.4%, 해외 비중이 48.6%다.

향후 기아차가 통상임금 1심 소송에서 패소할 경우 3조원 이상의 채무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그동안 축적해온 현금성 자산 부족으로 3분기 적자전환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여기에 인건비 상승, 빈번한 법적 쟁송 등으로 향후 추가 비용도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실제 자동차 업계의 매출액 대비 인건비 비중은 현재 12%를 넘어선 상황이다. 이는 제조업의 정상적인 경영지표의 한계선인 10%를 넘어선 수치다. 이런 상황에서 인건비 부담이 늘어난다면 업계는 국내보다 인건비가 훨씬 저렴하고 현지 정부의 감세혜택도 큰 중국과 인도 동유럽 등으로 생산거점 이전을 검토할 수밖에 없다.

업계 관계자는 "한국시장에서 기업이 지속 투자와 사업을 지속하기 위해서는 인건비 부담 등의 부정적인 요소를 줄이고 경쟁력을 강화하는 것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기하영 기자 hyki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우병우 구속, 검찰에 전화 압력? 그 이유는? “나 혼자 안 가겠다는 물귀신 작전” 정봉주 전 의원 발언 재조명
  2. 2김민희, 학창시절 토실토실한 앳된 모습 ‘눈길’ 지금과 얼마나 다른가 보니...
  3. 3하하♥별, '결혼 5주년 자축' 점점 닮아가는 두 사람
  4. 4이찬오 “휴대폰 던지고 사람들과 연락 끊고 살았다…바게트 1개로 3일 동안 먹고 지내”
  5. 5‘외모지상주의’ 모델 하늘, 1000만원으로 시작한 사업 연 매출이 얼마나 되길래? ‘깜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