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주 코스피 2330 ~ 2390 전망…대북리스크를 저점 매수 기회로"
최종수정 2017.08.12 09:29기사입력 2017.08.12 09:29 박선미 증권부 기자
[아시아경제 박선미 기자]토러스투자증권은 12일 다음주 예상 코스피 밴드를 2330~2390으로 제시하고 대북리스크를 주식 저점 매수의 기회로 삼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전상용 연구원은 "코스피의 2017년 영업이익 전망치가 7월 중순을 고점으로 하락세로 전환했다"며 "올해 증시는 견조한 실적을 기반으로 쌓아 올렸기 때문에 실적 전망치 조정에 따른 증시 영향은 불가피하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전망치 조정폭 크지 않아 추세 이탈 아닌 단기 조정으로 봐야 한다는 게 전 연구원의 판단이다.

그는 "다만, 우려되는 점은 미국과 북한의 설전 강도 확대로 인한 글로벌 시장 변동성 증가"라며 "우발적 상황에 대한 시장에서의 우려로 인해 분위기 위축이 단기적으로 지속될 가능성은 염두에 둬야 한다"고 조언했다.
전 연구원은 낙폭이 심했음에도 IT 선호 관점을 유지했다. 삼성전자의 2017년 영업이 익 전망치의 고점대비 하락폭은 -0.37%로 미미한데다 IT 전체로 봤을 때 같은 기간 영업이익이 0.45% 상향 조정돼 IT의 실적 모멘텀이 훼손됐다고 보기 힘들다는 판단에서다.

그는 "업황 사이클을 고려하더라도 IT 업종의 12개월 예상 PER이 10개년 PER 범위의 최저점에 위치하고 있다는 점은 이성적이지 않으며, 오히려 고평가 논란이 있었던 미국 IT업종이 6월 조정 이후 낙폭분을 만회한 점을 고려했을 때 최근 조정은 IT의 트렌드의 이탈 보다는 단기적 조정이라고 보는 것이 합리적이다"라고 전했다.

박선미 기자 psm8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고현정 집공개, 고급 카페 느낌 물씬...아기자기한 소품들과 엄청난 책들에 놀라
  2. 2예정화, 우리 남매 어때요? 남다른 기럭지에 훈훈한 용모
  3. 3황치훈, 귀여운 두 딸 두고 어떻게 가나 '뭉클'...아내의 눈물 고백 “딸아이 돌 전에 일어나야죠...”
  4. 4함소원, 깨끗한 피부와 탄력 넘치는 몸맵시 ‘눈이 번쩍’
  5. 5예정화, 흠 잡을 데 없는 아찔한 보디라인...이 정도였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