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사, 北귀순병사 사건 당시 CCTV 영상 16일 공개키로
최종수정 2017.11.22 16:07기사입력 2017.11.15 17:30
경기도 파주시 접경지역에서 비무장지대(DMZ)에 인접한 JSA대대의 모습(사진 아래쪽)과 북한의 모습(위쪽)이 보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설 기자] 유엔군사령부는 지난 13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내에서 귀순 도중 북한군의 총격사건이 발생한 것과 관련해 CCTV 영상의 일부를 16일 공개하기로 했다.

군의 한 소식통은 CCTV 영상은 빈센트 브룩스 사령관이 우리 군 수뇌부와 협의를 거쳐 결정한 것으로 안다고 15일 전했다.

이 영상에는 북한군이 군용 지프에서 하차해 MDL 쪽으로 뛰어오고 북한군이 귀순 군인을 향해 총격하는 움직임 등이 잡힌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귀순 정황 등을 파악하는 데 핵심 물증이 될 것으로 보인다.

유엔사는 그간 군사정전위원회가 조사해 온 결과도 CCTV 영상 공개와 함께 발표할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유엔사는 귀순자 신병을 확보한 JSA 한국 측 대대장 등을 불러 경위 조사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설 기자 sseo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카주라호, 인간의 성적 아름다움 적나라하게 표현한 조각 ‘관능의 극치’
  2. 2‘슬기로운 감빵생활’ 해롱이, NG컷에서 잠깐 나왔다…현장에서 열연을 펼치는 것은 물론 분위기 메이커 역할 톡톡
  3. 3‘수요미식회’ 떡볶이, 부드러우면서 퍼지지 않는 탱탱한 떡에 중독성 있는 국물
  4. 4김희중, MB와 15년 함께 했는데...왜? 그의 입에 쏠린 '눈'...‘마음 먹고 모든 사실 밝히겠다?’
  5. 5김영애 “사업에 문제가 생겨 물러났지만 내 몸은 자유를 찾았다…정말 지옥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