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사, 北귀순병사 사건 당시 CCTV 영상 16일 공개키로
최종수정 2017.11.22 16:07기사입력 2017.11.15 17:30
경기도 파주시 접경지역에서 비무장지대(DMZ)에 인접한 JSA대대의 모습(사진 아래쪽)과 북한의 모습(위쪽)이 보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설 기자] 유엔군사령부는 지난 13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내에서 귀순 도중 북한군의 총격사건이 발생한 것과 관련해 CCTV 영상의 일부를 16일 공개하기로 했다.

군의 한 소식통은 CCTV 영상은 빈센트 브룩스 사령관이 우리 군 수뇌부와 협의를 거쳐 결정한 것으로 안다고 15일 전했다.

이 영상에는 북한군이 군용 지프에서 하차해 MDL 쪽으로 뛰어오고 북한군이 귀순 군인을 향해 총격하는 움직임 등이 잡힌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귀순 정황 등을 파악하는 데 핵심 물증이 될 것으로 보인다.

유엔사는 그간 군사정전위원회가 조사해 온 결과도 CCTV 영상 공개와 함께 발표할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유엔사는 귀순자 신병을 확보한 JSA 한국 측 대대장 등을 불러 경위 조사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설 기자 sseo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