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국감]대북지원 800만弗 "인도적 차원" vs "뚱딴지"
최종수정 2017.10.13 13:57기사입력 2017.10.13 13:57 오현길 정치부 기자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 국회에서 13일 열린 통일부에 대한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야권 의원들은 정부가 인도적 차원에서 800만달러를 북한에 지원키로 한 결정에 대해 '뚱딴지 같은 결정'이라고 비판했다.

정부와 여당은 정치적 의도가 아닌 인도적 차원의 지원이라며 맞섰다.

이날 최경환 자유한국당 의원은 "교류협력과 대화가 통일부 주업무이지만 지금은 그런 것을 추진할 시기가 못된다"면서 "국제사회가 제재와 압박을 하는 상황에서 정말 뚱딴지 같은 결정"이라고 지적했다.

이주영 의원도 "정부는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 사흘 뒤에 대북지원을 결정했다"며 "정말 우스꽝스럽고 분위기에 어울리지 않았다. 왜 이렇게 조급증을 부릴 수 밖에 없는 이유가 있냐"고 물었다.
이석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015년 개성공단 철수 이후 대북지원이 전혀 없었다"면서 "국제사회는 2015년부터 17년까지 인도적 지원을 하고 있다. 미국도 올해만 100만달러를 유엔을 통해 지원했다"고 반박했다.

이 의원은 "북한의 아동들을 영구적 장애인으로 살게 할 것이냐"면서 "취약 계층을 지원해야 한다고 말해야한다"고 말했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지난 5월 7일 국제기구에서 요청이 와서 검토해 왔다"면서 "정치적인 것과는 상관 없는 인도적 지원"이라고 말했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문란한 생활했던 부산 에이즈 여성 “피임기구 사용하자고 권유했으나 남자들이 모두 거부했다”
  2. 2에이미, “내 꿈은 현모양처...아침에 남편 위해 쉐이크 갈아주고 따뜻하게 배웅하고파”
  3. 3황재균, 깜찍한 아기 안고 미모의 여성들과 찰칵! 누군가 보니...
  4. 4함승희 “강원랜드, 개처럼 벌어서 정승처럼 썼으면 이해되는데 개처럼 벌어서 개같이 써”
  5. 5에이미, 최강 동안 외모+깜찍한 표정 4종세트와 함께 SNS에 남긴 마지막 글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