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사람이 먼저다' 새긴 文 대통령 시계 공개
최종수정 2017.08.11 04:06기사입력 2017.08.10 14:59 이설 정치부 기자
시계 제작업체로 중소기업 중 한 곳 선정
靑에 초대했던 보훈가족에게 9일 첫 선물

청와대가 10일 문재인 대통령의 이름이 새겨진 내빈 선물용 손목시계를 공개했다.

[아시아경제 이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이름이 새겨진 손목시계를 10일 청와대가 공개했다.

청와대가 이날 선보인 손목시계에는 문 대통령의 정치철학이 담긴 '사람이 먼저다'라는 문구가 시계 뒷면과 포장 박스 안쪽에 각인 돼 있다.

청와대는 시계 제작 업체로 중소기업 A사를 선정했다. 내·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평가위원회가 한국시계협동조합을 통해 6개 중소기업을 추천받아 그 중 한 기업을 선정했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대통령 시계에 사용된 표장을 황금색이 아닌 로즈골드색을 적용했는데 이는 관행 타파와 변화를 표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화려한 장식적 요소나 군더더기를 제거한 미니멀리즘 디자인 컨셉으로 문 대통령이 추구하는 탈권위적, 혁신적 변화의 정치적 철학을 디자인에 반영했다"고 덧붙였다.
대통령 시계를 처음으로 선물받은 사람은 지난 6월 15일 청와대에 초청됐던 보훈가족들이다. 청와대는 지난 9일 국가보훈처를 통해 이들에게 시계를 전달했다. 대통령 시계는 판매하지 않고 내빈 선물용으로만 사용된다.


이설 기자 sseo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고현정 집공개, 고급 카페 느낌 물씬...아기자기한 소품들과 엄청난 책들에 놀라
  2. 2예정화, 우리 남매 어때요? 남다른 기럭지에 훈훈한 용모
  3. 3황치훈, 귀여운 두 딸 두고 어떻게 가나 '뭉클'...아내의 눈물 고백 “딸아이 돌 전에 일어나야죠...”
  4. 4함소원, 깨끗한 피부와 탄력 넘치는 몸맵시 ‘눈이 번쩍’
  5. 5예정화, 흠 잡을 데 없는 아찔한 보디라인...이 정도였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