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슈퍼마켓 돋보기] 뜨거운 국물이 필요한 계절에 말린 밴댕이
최종수정 2019.01.09 09:55기사입력 2019.01.09 09:55


‘밴댕이 소갈딱지’
속이 좁은 사람을 두고 밴댕이라고 하는데 이보다 속이 더 좁아서 밴댕이 속의 아주 작은 부스러기 같은 마음이라는 뜻으로 밴댕이 소갈딱지라는 말은 썩 기분 좋은 소리는 아니다.


식재료나 요리법보다 더 알려진 밴댕이 소갈딱지의 밴댕이를 말린것을 디포리라고 한다. 멸치 국물을 뽑을 때 멸치와 함께 사용하는 디포리는 청어목 청어과의 바닷물고기로 크기가 작아서 뼈째 먹는 생선으로 칼슘과 철분이 풍부하여 골다공증 예방과 피부미용에 효과적이다.


밴댕이는 서해안에서 4월-5월에 주로 잡히는 생선으로 뼈재 회로 먹거나 무침으로 먹고 조려서도 먹는다. 디포리는 밴댕이를 멸치처럼 쪄서 말린 상태로 멸치와 비슷한 것 같지만 디포리는 깔끔하면서 감칠맛을 내는 것이 특징이다. 약간 달큰한 맛이 나서 멸치와 섞어서 국물을 뽑기도 하고 새우와 다시마와 함께 국물을 뽑으면 멸치 국물과 달리 깔끔한 맛이 나서 여러 가지 요리에 활용도가 높다.은빛이 잘 나고 수분이 없이 잘 건조된 것이 비린맛이 덜하고 국물도 잘 우러난다. 디포리는 밀봉해서 보관하고 눅눅해졌다면 마른 프라이팬에 볶아서 국물을 끓여주어야 비린맛이 나지 않는다.

뜨거운 국물이 필요한 계절이다. 맑은 국물을 뽑아서 시금치, 배추를 넣어 된장국도 끓이고 국간장으로 간을 해서 국수 장국이나 수제비, 칼국수로 활용하면 적당하다.


글ㆍ사진=이미경(요리연구가, 네츄르먼트 http://blog.naver.com/poutian)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행운의 숫자 확인 GO!

지금 내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