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나도 모르게 내가 ‘그림자 노동’을 한다?
최종수정 2017.08.25 17:35기사입력 2017.08.25 17:35 이진경
우리가 모르는 사이 우리의 삶에 깊숙하게 드리워진 그림자가 있습니다.
바로 그림자 노동입니다. 자동화 기계로 인해 삶은 편리해졌지만 더 손이 많이 가고 바빠졌다고 느껴지는 건 단지 기분 탓이 아닙니다. 그림자 노동의 정의와 문제에 대해 한 번 살펴보고 생활 속 편리함에 대해 다시 생각해보는 것은 어떨까요?












아시아경제 티잼 이진경 디자이너 leejee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로이킴도 놀란 에어아시아 기내 서비스와 침대형 좌석...도대체 뭐길래?
  2. 2이영학 의붓아버지, 추악의 총집합 “파헤쳐도 파헤쳐도 끝이 없다”
  3. 3황치훈, 귀여운 두 딸 두고 어떻게 가나 '뭉클'...아내의 눈물 고백 “딸아이 돌 전에 일어나야죠...”
  4. 4함소원, 깨끗한 피부와 탄력 넘치는 몸맵시 ‘눈이 번쩍’
  5. 5이영학 아내 유서, “애기엄마가 임신할 수 있다는 사실을 듣고 방황하다 죽은 것” 리얼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