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대문경찰서, 화장실문화시민연대와 몰카예방 캠페인 나서
최종수정 2017.08.11 16:13 기사입력 2017.08.11 16:13 정준영 사회부 기자
0 스크랩
서대문경찰서, 화장실문화시민연대와 협약 체결

[아시아경제 정준영 기자]"몰카범, 경찰관이 지켜보고 있다"

서울 서대문경찰서가 화장실문화시민연대와 함께 오는 9월부터 몰래카메라 예방 캠페인을 벌인다고 11일 밝혔다.

경찰은 공중화장실에 부착된 스티커에 '몰카범, 경찰관이 지켜보고 있다'라는 문구를 삽입키로 했다.
이외에도 경찰은 몰카탐지기를 활용해 화장실문화시민연대와 공중화장실 합동점검에 나설 예정이다.

몰카범죄는 최근 스마트폰 보급이 일반화되고 카메라 제조 기술 발달하면서 날이 갈수록 적발이 어려워지고 있다.

몰카장비도 육안으로 식별하기 힘은 안경, 시계, 단추, 펜 등 소형·다양화되고 있다.

이에 경찰은 "몰카 예방 등 여성관련 성범죄 근절을 위해 지속적으로 취약시설을 점검해 사회적 약자를 보호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정준영 기자 labri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금정구 부곡지구 ‘부곡지구대와 복지사각지대 발굴 위한 업무협약 체결’
  2. 2사상구 엄궁동 ‘물놀이 캠프 ·행복 Summer 산타’ 개최
  3. 3사상구 덕포1동 ‘복지공동체 소식지 창간’
  4. 4동아대, 마을재생 전문가 및 활동가 양성과정 참가자 모집
  5. 5“원전 위험 안고 사는 원전지역 시민참여단에 의결 가중치 부여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