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대문경찰서, 화장실문화시민연대와 몰카예방 캠페인 나서
최종수정 2017.08.11 16:13기사입력 2017.08.11 16:13 정준영 사회부 기자
서대문경찰서, 화장실문화시민연대와 협약 체결

[아시아경제 정준영 기자]"몰카범, 경찰관이 지켜보고 있다"

서울 서대문경찰서가 화장실문화시민연대와 함께 오는 9월부터 몰래카메라 예방 캠페인을 벌인다고 11일 밝혔다.

경찰은 공중화장실에 부착된 스티커에 '몰카범, 경찰관이 지켜보고 있다'라는 문구를 삽입키로 했다.
이외에도 경찰은 몰카탐지기를 활용해 화장실문화시민연대와 공중화장실 합동점검에 나설 예정이다.

몰카범죄는 최근 스마트폰 보급이 일반화되고 카메라 제조 기술 발달하면서 날이 갈수록 적발이 어려워지고 있다.

몰카장비도 육안으로 식별하기 힘은 안경, 시계, 단추, 펜 등 소형·다양화되고 있다.

이에 경찰은 "몰카 예방 등 여성관련 성범죄 근절을 위해 지속적으로 취약시설을 점검해 사회적 약자를 보호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정준영 기자 labri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우병우 구속, 검찰에 전화 압력? 그 이유는? “나 혼자 안 가겠다는 물귀신 작전” 정봉주 전 의원 발언 재조명
  2. 2김민희, 학창시절 토실토실한 앳된 모습 ‘눈길’ 지금과 얼마나 다른가 보니...
  3. 3하하♥별, '결혼 5주년 자축' 점점 닮아가는 두 사람
  4. 4이찬오 “휴대폰 던지고 사람들과 연락 끊고 살았다…바게트 1개로 3일 동안 먹고 지내”
  5. 5‘외모지상주의’ 모델 하늘, 1000만원으로 시작한 사업 연 매출이 얼마나 되길래? ‘깜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