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CES2019] "가상현실에선 기필코 1등을…" LGU+, 구글과 맞손
최종수정 2019.01.11 11:00기사입력 2019.01.11 11:00

LG유플러스·구글 5대5 비율로 펀드 조성
5G 기반 VR·AR 콘텐츠 제작 합의

[CES2019] "가상현실에선 기필코 1등을…" LGU+, 구글과 맞손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


[라스베이거스(미국)=아시아경제 임온유 기자] "LG유플러스는 5G 시대를 맞아 구글과 협력해 미디어 시장을 주도하겠다. 3D 가상현실(VR)을 비롯해 증강현실(AR) 생태계를 위한 충분한 투자를 단행해 차별화된 고객 가치를 전하겠다."


LG유플러스가 구글과 가상현실(VR) 콘텐츠를 공동 제작하기로 합의했다. 5G 전용 미디어 콘텐츠를 확보해 SK텔레콤ㆍKT와의 초기 서비스 경쟁에서 우위를 확보하기 위한 행보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은 9일(현지시간) CES 2019가 진행 중인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이 같은 내용을 발표하면서 "ARㆍVR 분야에서 LG유플러스가 1등이 되겠다"고 강조했다.


이번 협력에 따라 양사는 각각 5대5 비율로 펀드를 조성해 상반기 중 3D VR 파일럿 콘텐츠를 공개할 계획이다. LG유플러스는 콘텐츠 제작과 기획을 책임지며 소유권과 국내 배포권을 갖는다. 구글은 유튜브를 통한 글로벌 유통을 맡는다. 투자 규모와 수익 배분 구조는 공개되지 않았다. 이와 함께 LG유플러스는 VR 전용 플랫폼을 출시해 글로벌 콘텐츠 허브로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하 부회장은 "국내 VR 제작사와 함께 생태계 조성과 확산에 기여하겠다"고 설명했다.

이로써 LG과 구글은 4G 시대의 끈끈한 협력 관계를 5G 시대에도 이어가게 됐다. 앞서 LG전자가 구글의 레퍼런스폰을 생산하고 LG유플러스가 유튜브ㆍ구글 키즈 등을 IPTV에 특화 서비스로 출시한 바 있다.


하 부회장은 오는 3월 5G 일반 상용화를 앞두고 LG유플러스가 당면한 세 가지 과제를 꼽았다. 첫번째 5G 네트워크의 안정적 구축, 두번째 5G를 활용할 B2C 서비스 플랫폼 생성, 세 번째 자율주행, 스마트시티, 스마트홈 등 B2C 부문에서 글로벌 파트너와 기술 협력 등이다.


구글과의 VR 협업은 두 번째 과제에 해당한다. 하 부회장은 "3D VR은 2D VR보다 10배 이상의 데이터 트래픽이 발생해 오로지 5G에서만 가능한 콘텐츠"라며 "통신사업자로서 소비자에게 입체감 있고 다이나믹한 동영상을 제공하는 데 큰 책임을 느낀다"고 말했다. 구글 역시 5G 시대에서도 유튜브의 성공을 이어가기 위해 LG유플러스와의 협력이 필요하다는 것이 하 부회장의 설명이다.


앞서 SK텔레콤이 지상파3사와 '옥수수+푹 TV' 서비스 결합을 결정한데 대해 하 부회장은 "경쟁사의 결정은 아주 잘했다고 본다"면서 "5G 시대에는 인터넷 스트리밍을 통해 다양한 비디오를 제공하는 OTT의 역할이 증대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도 "또다른 파트너인 넷플릭스와 협력해 고객이 더 많은 콘텐츠를 즐길 수 있도록 고민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LG유플러스와 구글의 VR 콘텐츠 제작은 엔터테인먼트ㆍ스포츠 중심으로 이어질 전망이다. 이를테면 스타의 개인 일정을 함께하거나 백스테이지ㆍ숙소를 투어하는 방식이다. 하 부회장은 "구글이 K팝, K드라마 분야 3D 영상에 관심이 많다"며 "한류 콘텐츠 확보의 필요성이 늘었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하 부회장은 5G 요금제와 관련해서는 "이통3사가 중장기적으로 4~5조원의 막대한 투자를 단행하는 만큼 비용과 소비자가 '이 정도면 부담 없이 쓸 수 있겠다'고 느끼는 지점의 최적점을 찾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단말기 가격 역시 요금제의 큰 변수"라고 덧붙였다.


임온유 기자 io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행운의 숫자 확인 GO!

지금 내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