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 신한류 모색하다]중동서 불가능하다던 공사기간 내 완공 "똘똘 뭉쳐 극복했죠"
최종수정 2018.12.05 14:23기사입력 2018.12.05 13:00
GS건설의 쿠웨이트 도하링크 사업장을 총괄하는 오진만 현장소장.


4년간 건설 담당 장관 5번 바뀌어
정부 근무 짧아 오전에 업무 마쳐야
공기 맞추자 현지언론서 특집 보도

[쿠웨이트시티(쿠웨이트)=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도하링크는 중동에서는 매우 드물게 공사기간 내 완공한 프로젝트로 역사에 기록될 것입니다."

GS건설의 쿠웨이트 도하링크 사업장을 총괄하는 오진만 현장소장(사진)은 여러 악조건 속에서도 공기를 제때 맞출 수 있다는 것에 높은 자부심을 표했다. 오 소장은 직장생활 35년차이자 해외공사를 네번 경험한 베테랑이다. 그는 공사가 막바지에 접어든 상황에서도 직접 차를 몰고 현장을 누비며 공사 진행 상황을 최종 점검하느라 쉴 틈이 없었다. 인터뷰 내내 5초 간격으로 터져나오는 잔기침은 지난 4년간의 쿠웨이트 생활을 그대로 대변하는 듯 했다.
오 소장은 중동, 특히 쿠웨이트에서 정치ㆍ종교ㆍ문화적 특성상 공기를 맞추는 일이 거의 불가능에 가깝다고 했다. 의회의 정부사업 견제, 이슬람 특유의 보수성, 노동에 소극적인 자원 부국 특유의 문화 등으로 공사에 어려움이 적지 않았다는 것. 오 소장은 "쿠웨이트는 왕정국가이면서도 의회가 발달했기 때문에 국회의원의 힘이 강하다"면서 "이들의 정부 견제로 장관 등 유관기관 수장의 수명이 짧은 편인데, 지난 4년간 쿠웨이트에 있는 동안 건설 부문을 담당하는 장관이 다섯번이나 교체됐다"고 말했다.

쿠웨이트는 전체 인구 450만명 중 쿠웨이트인이 30%(136만명)에 불과하며 나머지는 외국인이다. 쿠웨이트인은 대부분 정부 주요 기관의 상급자로 일하는데 점심시간 직후 대부분 퇴근한다. 공사와 관련해 협의하거나 인허가 등을 받으려면 오전 단 몇시간 안에 일을 마쳐야 한다.

여름철 50도를 웃도는 무더운 날씨도 오 소장에겐 고역이었다. 근로자의 컨디션 관리를 위해 무더위 기간(5~9월)의 작업은 해가 넘어간 늦은 오후부터 새벽까지 이뤄졌다. 야간작업은 안전사고가 잦은 시간대여서 더 세심한 주의가 필요했다.

제조업이 발달하지 않고 생산가능인구도 적은 편이어서 자재와 장비, 인력을 수급하는 데 있어서도 타 사업장과는 다른 사전준비가 필요했다. 오 소장은 "쿠웨이트에서 생산하는 시멘트와 철근, 강관을 제외한 모든 원재료와 이와 관련된 장비들은 중국이나 유럽 등 외부에서 수입했는데 항상 서너달의 충분한 선행기간을 뒀다"며 "인력도 그때 그때 충원하기 보다는 미리 인도 등 현지로 가 체력테스트와 비자발급 등을 거치면서 혹시 모를 리스크에 대비했다"고 강조했다.

악조건이 워낙 많아 공사 초기 발주처와 감리단 측에서도 공기를 맞추지 못할 것이라 확신하고 있었다고 한다. 그들은 공기를 맞추지 못하면 지체 보상금과 각종 페널티를 물게될 것이라는 으름장을 늘어놓기도 했다. 하지만 GS건설에서 그것이 가능하다는 점을 보여주자 쿠웨이트 방송국이나 지역언론 등에서 도하링크 현장을 특집으로 다루는 기사를 보도하기도 했다.

오 소장은 "여러 장애 요인이 있었음에도 위기를 잘 극복할 수 있었던 것은 현장 직원들이 하나같이 똘똘 뭉쳐줬기 때문"이라며 "도하링크 현장에서 값진 경험을 얻었으니 다른 현장에서도 빛을 발할 것"이라고 현장 직원들을 격려했다.

쿠웨이트시티(쿠웨이트)=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