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은행 국공립 어린이집 설립 "정권 코드 맞추기" VS "사회공헌"
최종수정 2018.10.11 17:59기사입력 2018.10.11 17:57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박혜정 기자] 국민연금공단의 외화금고은행으로 선정된 하나금융그룹이 국공립 어린이집 100개를 설립하겠다고 사회공헌활동을 밝힌 것을 두고 '정권 코드 맞추기'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11일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의 복지부 국정감사에서 김승희 자유한국당 의원은 복지부와 하나금융그룹 간 '국공립 어린이집 지원을 위한 협약'에 대해 이 같은 문제제기를 했다.

김승희 의원은 "하나금융그룹이 지난 4월15일 국민연금 외화금고은행으로 선정된 이후 2020년까지 어린이집 100개를 설립하겠다고 공언했다"며 "기업이 국정과제 수행을 위한 비용을 헌납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에 따르면 복지부와 저출산고령위원회, 하나금융그룹은 지난 6월5일 1000억원 규모의 '국공립 어린이집 지원을 위한 협약'을 맺었다. 하나금융그룹이 1000억원을 들여 2020년까지 매년 30곳씩 90곳의 국공립 어린이집을 지어 지방자치단체에 기부채납하는 내용이다.
김 의원은 "하나금융그룹이 3년간 매년 1년치 정부 예산에 버금가는 비용을 들여 문재인 정부의 '국공립 어린이집 이용률 40% 확대' 이행을 지원하는 꼴"이라며 "은행권이 사회공헌활동을 빌미로 거액의 자금을 들여 공약이행사업에 참여하고 정부 코드를 맞추는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박능후 장관은 "그것과는 무관하다고 생각한다. 금융기관을 포함한 언론도 각종 사회공헌활동을 하는데 그것을 정부 코드 맞추기라는 시각을 가져본 적 없다"고 답했다.

김 의원의 의혹제기에 기동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의사진행 발언을 신청하고 반박했다. 기 의원은 "서울시 시금고 선정할 때도 은행들이 기여금 수천억원을 집어넣고 있는 것으로 안다. 이것이 잘못된 것이냐, 아니냐로 보는 시각 자체에 문제가 있다"고 말했다.

김명연 한국당 의원은 "기여금도 은행 수익금으로 내는 것인데 주주들의 이익을 침해할 수도 있는 부분"이라며 "입찰할 때 도움되기 위해 기여금을 납부하는 관행이 합법이냐. 지금 정부의 적폐청산을 기준으로 보면 적폐"라고 비판했다.

박혜정 기자 park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