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신 "삼성 갤노트9, S펜 도약…스마트폰 혁신 속도는 느려져"
최종수정 2018.08.10 06:32기사입력 2018.08.10 06:32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뉴욕 김은별 특파원] 삼성전자가 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언팩 행사를 통해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 노트9'을 공개한 가운데, 외신들은 IT기기의 새로운 진화를 이뤘다며 긍정적인 평가를 내놓았다. 다만 스마트폰이라는 기기 자체의 진화 속도가 느려진 것은 사실이라며 과거처럼 혁신적인 변화를 찾기는 어렵다는 평도 나왔다.

이날 월스트리트저널(WSJ)은 갤럭시 노트 9의 가장 큰 기술적 도약은 S펜이라고 전하고, 블루투스가 지원돼 오픈공간에서는 10미터 떨어진 곳에서도 특정 명령을 실행할 수 있고, 이 펜은 전화기에 다시 꽂으면 40초 이내에 완전히 재충전된다며 긍정적인 평가를 내놓았다.

다만 스마트폰의 혁신 속도가 느려진 것을 지적하고, 최신 모델임에도 불구하고 작년 모델과 비슷해 보인다고 전했다. 또 지난해 2분기와 비교했을때 삼성이 스마트폰 시장에서 저렴한 중국 등 회사들에게 점유율을 빼앗겼는데, 이 부분을 누를만한 특징을 가졌는지 확실하지 않다고 덧붙였다.
IT전문업체인 더버지는 "최상의 스펙(사양)을 갖췄다"면서 "화면은 더 커지고, S펜은 어느 때보다 더 많은 기교를 갖췄고, 배터리는 엄청나다"고 평가했다. 역대 갤럭시노트 제품 중 가장 큰 6.4인치 화면과 블루투스 지원을 통해 리모컨 컨트롤 기능을 갖춘 S펜, 역대 최강의 배터리 용량(4000㎃h) 등을 평가한 것이다.

더버지는 "기존의 갤럭시노트8로부터 견고한 세련미를 갖추고 진화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노트 폰을 사용하는 고객들은 갤럭시노트9에 더 행복해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블룸버그통신은 "삼성전자가 갤럭시 라인 제품의 판매세를 활성화하고 다가오는 애플의 아이폰 신제품에 맞서기 위해 대형 화면의 신제품에 기댔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갤럭시노트9은 전작 노트8과 비슷한 것으로 보이지만 S펜에 블루투스 기능을 지원하고 카메라 성능을 업그레이드했다"면서 특히 사진촬영 등에 리모트 컨트롤이 가능한 S펜의 업그레이드가 '하이라이트'라고 평가했다.

AP통신은 갤럭시노트9은 "더 빨라지고, 재충전 없이 더 오래갈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나 "경천동지할 새로운 특징은 부족하고, 약 1000달러의 경천동지할 가격이 따를 것"이라고 전했다.

AFP통신은 메모리 및 배터리 용량과 S펜 기능 등을 거론하면서 "일련의 (성능) 개선을 이뤘지만 급격한 새로운 혁신은 없다"고 지적했다.

뉴욕 김은별 특파원 silversta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