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러시아월드컵] 3번의 연장혈투와 역전극…'415만의 소국' 크로아티아의 반란
최종수정 2018.07.12 06:37기사입력 2018.07.12 06:31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러시아월드컵이 개막하기 전, 크로아티아의 결승행을 예상하는 이는 거의 없었다. 하지만 이는 실제로 일어났다. 크로아티아는 자신들을 향한 무관심을 열렬한 환호로 바꾸는 데 성공했다.


크로아티아는 12일(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의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러시아월드컵 4강 경기에서 축구종가 잉글랜드와 연장전까지 가는 혈투 끝에 2-1로 역전승해 결승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크로아티아는 1998년 프랑스 대회부터 월드컵에 출전한 이래로 20년 만에 처음으로 월드컵 결승에 오르는 감격을 맛봤다.


크로아티아는 발칸반도에 위치한 작은 나라다. 인구는 약 415만 명. 약 350만 명 정도 되는 우루과이가 1950년 브라질월드컵 결승에 진출한 이래로 우승에 도전하는 가장 작은 나라가 됐다. 세계랭킹(20위)도 역대 월드컵 결승에 오른 나라들 중 제일 낮다. 크로아티아의 결승진출은 말그대로 '반란'이라고 할 만하다.

결승 진출이 확정되자 기뻐하는 크로아티아 국민들 [사진=FIFA 공식 블로그]


결승까지 가는 여정도 한편의 드라마였다. 나이지리아, 아르헨티나, 아이슬란드와 D조에서 조별예선을 했다. 까다로워 보였던 조에서 3전 전승, 1위로 통과하면서 심상치 않은 전력을 과시했다. 16강, 8강, 4강은 모두 120분 간 연장혈투를 했다. 덴마크와의 16강, 러시아와의 8강 경기는 모두 승부차기까지 가서 힘들게 이겼고 4강 경기는 잉글랜와 120분 안에 경기를 끝냈다.


특히 토너먼트 3경기를 모두 역전승했다는 사실이 놀랍다. 크로아티아는 덴마크, 러시아, 잉글랜드를 상대로 먼저 골을 내준 뒤 동점골을 넣거나 역전해 결승까지 올랐다. 월드컵 토너먼트는 각 조에서 강한 전력을 지닌 팀들이 올라와 맞붙는 경기로 보통 역전승을 보기 힘들다. 하지만 크로아티아는 3번이나 이를 해내면서 저력을 보였다. 이번 대회에서는 주로 수비를 단단히 하면서 빠른 공격을 전개하는 일명 '하이브리드형' 축구가 대세를 이뤘지만 크로아티아는 많은 패스를 기반으로 경기를 장악하고 공격하는, 자신들만의 방식으로 결승까지 올랐다는 점도 눈길을 끌었다.


크로아티아는 결승에서 프랑스와 경기한다. 1998년 프랑스월드컵에서 기록한 최고 성적인 4강을 넘었고 사상 처음으로 우승에 도전할 수 있게 됐다. 이번 결승 경기는 크로아티아에 20년 전 월드컵 4강에서 프랑스에 당했던 패배를 복수할 기회기도 하다.


선수들은 우승에 대한 간절함이 클 것 같다. 주장 루카 모드리치를 비롯해 이반 라키티치, 마리오 만주키치 등 황금세대는 이번이 사실상 자신들의 마지막 월드컵 무대가 될 것으로 보인다. 러시아에서 역사를 쓰고 고국으로 돌아가길 원할 것이다.


2018윭떆븘 湲곗궗 紐⑥븘蹂닿린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행운의 숫자 확인 GO!

믿고 보는 추천 뉴스

지금 내 번호 행운 숫자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

놓치면 후회하는 무료 만화

광고 없는 클린뷰로 읽어 보세요.

남들이 많이 본 뉴스

  1. 최정훈 "父, 김학의와 친구 맞지만 혜택 無…유영현 논란 죄송"
    최정훈 "父, 김학의와 친구 맞지만 혜택 無…유영현
  2. "학교는, 교육부는 왜 책임 안지나"…숙명여고 학부모들의 분노
    "학교는, 교육부는 왜 책임 안지나"…숙명여고 학부모
  3. 잔나비 최정훈 측, '김학의 접대 사업가 아들' 의혹 부인
    잔나비 최정훈 측, '김학의 접대 사업가 아들' 의혹
  4. [전문] 학폭 논란 멤버 유영현, 잔나비 측 "활동 중지, 자진 탈퇴 할 것"
    [전문] 학폭 논란 멤버 유영현, 잔나비 측 "활동 중지
  5. [칸영화제]"'아가씨' 꺾고 신기록" '기생충' 192개국 판매 쾌거
    [칸영화제]"'아가씨' 꺾고 신기록" '기생충' 192개국
  6. 승리·유인석, 성접대 전날 성매매…승리, 혐의 부인 중
    승리·유인석, 성접대 전날 성매매…승리, 혐의 부인
  7. '극단적 선택' 추정 故 조진래 전 의원, 어떤 인물?
    '극단적 선택' 추정 故 조진래 전 의원, 어떤 인물?
  8. 이정은6 공동 9위, 박성현은 "13위 점프"
    이정은6 공동 9위, 박성현은 "13위 점프"
  9. 쏟아지는 분양물량…전국 17곳에서 8690가구 1순위 청약
    쏟아지는 분양물량…전국 17곳에서 8690가구 1순위 청
  10. 이소미 8언더파 "나도 특급루키"
    이소미 8언더파 "나도 특급루키"
  11. 美, 중동에 패트리어트 1개 대대 등 1500명 증파…"갈등 증폭 우려"
    美, 중동에 패트리어트 1개 대대 등 1500명 증파…"갈
  12. 다음주 '롯데캐슬클라시아' 등 1만1090가구 분양 나선다
    다음주 '롯데캐슬클라시아' 등 1만1090가구 분양 나선
  13. [속보] 조진래 전 국회의원, 함안 친형 집서 숨진 채
  14. "내 키엔 저 얼굴이 맞는 듯" 박나래, 스냅챗 아기얼굴 사진 공개
    "내 키엔 저 얼굴이 맞는 듯" 박나래, 스냅챗 아기얼
  15. '美 관세 연기'에 울상 짓는 일본차 한숨 내쉰 한국차
    '美 관세 연기'에 울상 짓는 일본차 한숨 내쉰 한국차
  16. "△△에 부항뜨고 싶다" A대 한의학과 성희롱 단톡방 논란
    "△△에 부항뜨고 싶다" A대 한의학과 성희롱 단톡방
  17. 스피스 5위 "퍼팅감 회복하나?"
    스피스 5위 "퍼팅감 회복하나?"
  18. 신안군, 3개소에 ‘재활용 동네마당’ 시범사업 펼쳐
    신안군, 3개소에 ‘재활용 동네마당’ 시범사업 펼쳐
  19. 또 불붙은 印尼 발리섬 화산…일부 항공편 결항·지연
    또 불붙은 印尼 발리섬 화산…일부 항공편 결항·지연
  20. [칸영화제]"전세계 150개국 판매" '기생충' 해외 뜨거운 반응·수상 가능성↑
    [칸영화제]"전세계 150개국 판매" '기생충' 해외 뜨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