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월드컵] '움티티 결승골' 프랑스, 벨기에 누르고 12년만에 월드컵 결승행
최종수정 2018.07.11 05:13기사입력 2018.07.11 05:13
결승골 터트린 사무엘 움티티 [사진=FIFA 공식 페이스북]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새로운 아트사커로 중무장한 프랑스가 신흥강호 벨기에를 꺾고 러시아월드컵 결승에 올랐다.

프랑스는 11일(한국시간)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스타디움에서 열린 러시아월드컵 4강 경기에서 벨기에를 1-0으로 제압했다. 이로써 프랑스는 2006년 독일월드컵 이후 12년 만에 월드컵 결승 무대에 올랐다. 1998년 자국에서 열린 대회에서 우승한 이후 20년 만에 왕좌를 되찾을 기회도 얻었다.

프랑스는 베스트멤버를 모두 선발 기용했다. 올리비에 지루를 일선에 앞세우고 앙트완 그리즈만, 킬리안 음바페 등이 모두 선발 출격했다. 지난 8강 경기에서 경고누적으로 나서지 못했던 블레이즈 마투이디도 복귀했다. 전형은 4-2-3-1이었다. 벨기에는 스리백 전술을 들고 나갔다. 에당 아자르를 비롯해 로멜루 루카쿠, 케빈 데 브라위너 등이 모두 모습을 보였다.
경기 초반은 벨기에가 프랑스가 위협했다. 벨기에 공격수들은 프랑스의 포백 라인의 빈틈을 파고들려 했다. 전반 15분에 가까워지면서 프랑스도 반격에 나섰다. 전반 17분에 마투이디가 기습적인 슈팅을 시도했지만 득점으로 이어지지 않았다. 벨기에는 전반 18분에 아자르가 강한 슈팅을 날렸지만 라파엘 바란의 수비에 걸렸다. 전반전에는 골이 터지지 않았다. 전반 말미에는 프랑스가 공세를 폈지만 티보 쿠르투아 골키퍼가 벨기에 골문을 잘 지켰다.

후반 6분에 프랑스의 선제골이 터졌다. 수비수 사무엘 움티티가 해결사로 나섰다. 그리즈만이 오른쪽에서 올려준 코너킥을 움티티가 헤딩 슈팅으로 연결해 골망을 갈랐다.

벨기에는 일격을 맞은 뒤 수비라인을 위로 올려서 프랑스를 압박했다. 마루앙 펠라이니는 공격 일선에도 자주 가담하면서 헤딩슈팅을 시도하기도 했다. 벨기에는 후반 34분에 펠라이니를 불러들이고 야닉 카라스코를 교체 투입하며 공격에 변화를 줬다. 프랑스는 뒷문을 잠그고 스티븐 은존지를 교체투입하는 등 한 골차 리드를 지켰다. 결국 경기는 프랑스의 1-0 승리로 마무리됐다.

2018ъ‹œ„ 湲곗‚紐⑥•„蹂닿린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