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세월호 추도식 불참…SNS로 '진실규명' 약속
최종수정 2018.04.16 11:58기사입력 2018.04.16 11:06
남북정상회담 앞두고 대외 행사 참석 최소화
임시정부수립 기념식도 불참…국론 분열 우려
페이스북에 "세월호 진실 끝까지 규명해낼 것"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8월16일 청와대 영빈관으로 세월호 참사 피해자 가족들을 초청해 위로하고 있다.[사진=청와대]


[아시아경제 이민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세월호 참사 4주기 추도식에 불참한다. 세월호 참사 피해자 가족들을 청와대로 초청해 만날 정도로 각별한 관심을 보였던 문 대통령이 정부 차원으로는 처음 치러지는 추도식에 불참하는 것을 두고 다양한 해석이 나온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오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세월호 참사 4주기 추도식에 참석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날 추도식에 정부 대표로 이낙연 국무총리가, 청와대에선 하승청 사회혁신수석이 참석한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의 추도식 불참 이유를 따로 설명하진 않았다.

우선 청와대는 오는 27일 개최되는 남북정상회담 준비에 집중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의 분수령이 될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치러질 수 있도록 국민적 공감과 지지가 당부해 왔다. 특히 이번 주에는 남북 고위급 회담을 열어 의전·경호 등 주요 내용에 대해 합의할 예정이다.
청와대는 국내 정치적으로 예민한 행사에 문 대통령의 참석을 자제해 국론 분열을 예방하려는 것으로 알려졌다. 세월초 참사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의 도화선이 된 사건으로 분류된다. 이날 추도식에는 정치권 인사들이 대거 참석하지만 자유한국당은 불참 의사를 밝혔다.

문 대통령은 지난 13일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임시정부수립 기념식에도 참석하지 않았다. 건국일은 진영 간 이견을 보이고 있는 대표적인 사례다. 문 대통령은 오는 19일 4·19혁명 48주년 기념식에도 참석하지 않고 이 총리를 대신 보낼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세월호 참사 4주기 추도식에는 참석하지 않지만 소셜미디어를 통해 진실 규명 의지를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전날 페이스북에 "합동영결식에서 다시 한 번 깊은 슬픔에 빠질 유가족들과 국민들 앞에서 세월호의 완전한 진실 규명을 다짐한다"며 "선체조사위와 세월호 특조위를 통해 세월호의 진실을 끝까지 규명해낼 것"이라고 적었다.

문 대통령은 이어 "미수습자 수습도 계속해나갈 것"이라며 "세월호를 바로 세우는 대로 하지 못했던 구역의 수색을 재개하겠다. 미수습자 가족들과 우리 모두에게 아쉬움이 남지 않도록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세월호를 기억하고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겠다는 저의 약속을 반드시 지킬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민찬 기자 leem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