道公 "지진 피해접수 아직 없다..곧 현장점검"
최종수정 2017.11.15 15:27기사입력 2017.11.15 15:26 최대열 건설부동산부 기자
[아시아경제 최대열 기자]15일 오후 포항 일대에서 발생한 지진과 관련해 한국도로공사는 "상황반에서 피해현황 등을 파악하고 있으며 곧 현장점검에 나설 것"이라고 전했다.

24시간 운영되는 도로공사 상황반에는 지진 발생 후 한 시간이 채 지나지 않은 이날 오후 3시 기준 피해신고가 접수된 건 없다. 앞서 지난해 9월 경주 지진 당시 전국 고속도로의 교량과 터널, 비탈면 1700여곳을 정밀조사한 결과 일부 휴게소가 단전되고 지방의 한 영업소 건물벽에 작은 균열이 발생했지만 큰 피해는 없었다.

도로공사는 앞서 2003년부터 내진설계가 돼있지 않은 교량을 보강해 올해 4월까지 전체 교량의 98.5%에 대해 내진성능을 확보해둔 상태다. 나머지 1.5% 역시 올해 안에 보강을 끝낼 예정이다. 국회 지적에 따라 지진 발생 시 고속도로 피해범위에 따른 통행제한 기준과 절차를 지진재난 현장조치 행동매뉴얼에 반영하기도 했다.

최대열 기자 dy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강인, 잘못 인정하고 용서 빌어...논란의 중심에 서게 된 것에 대해 거듭 사죄
  2. 2강용석 변호사 아들의 돌직구 발언 "아빠 굴곡 있는 인생 닮기 싫다" 재조명
  3. 3한송이 가족 공개, 누구 닮아서 예뻤나 봤더니...엄마와 극장 데이트 중 찰칵
  4. 4류여해 ‘포항 지진 발언’ 논란, 이현종 논설위원 “‘지진’을 정치에 끌어들이는 이런 행태는 굉장히 부적절”
  5. 5‘외모지상주의’ 박태준 집공개, 카페 연상케 하는 아늑한 공간...“아이디어가 막 샘솟을 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