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남중국해 영유권 분쟁에 중재자로 나서겠다"
최종수정 2017.11.13 15:01기사입력 2017.11.12 13:59


[아시아경제 문제원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2일 중국과 베트남 등 일부 국가가 벌이고 있는 남중국해 영유권 분쟁사태에 중재자로 나서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베트남 수도 하노이에서 열린 쩐 다이 꽝 베트남 국가주석과의 정상회담에서 "나는 매우 좋은 조정자"라며 이 같이 제안했다.

베트남은 남중국해에서 중국의 인공섬 조성과 군사기지화 활동 등에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정상회담을 마친 뒤 "공정하고 호혜적인 교역의 원칙을 지키는 상대방들과 양자 무역협정을 성사시키기를 기대한다"고도 밝혔다.
이는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의 대규모 무역수지 적자에 책임이 있는 베트남에 시장 개방 수위를 높일 것을 요구한 것으로 해석된다. 

베트남은 지난해 최대 수출시장인 미국과의 교역에서 약 320억 달러(35조8722억원)의 흑자를 냈다.

트럼프 대통령은 "베트남 중산층이 미국 상품과 서비스의 주요 시장으로 성장하는 것을 보고 있다"며 "미 상품과 서비스가 베트남의 모든 상업적 수요를 충족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핵과 미사일 문제를 해결하는 데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큰 도움을 줄 것이라는 기대감도 나타냈다.


문제원 기자 nest2639@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미국 셧다운, 국민의 생명과 재산 보호에 직결되는 핵심 서비스를 제외한 모든 공공 Program 중단
  2. 2북한 현송월, 악어가죽으로 만든 명품 브랜드 핸드백…이게 얼마짜리라고?
  3. 3낸시랭, 기자와 나눈 메시지 내용에는? 낸시랭 왕진진 “언론에 보도된 것은 사실 아니다”
  4. 4‘슈가맨’ 이지연-영턱스클럽, 일요일 밤을 추억으로 물들인 반가운 얼굴들
  5. 5현송월 “현재 아주 좋고, 앞으로도 좋을 것” 거침없는 해외 매체와의 인터뷰 눈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