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정치/사회
윤준호 "지만원은 '정신이상자' 정신병원 수감 시켜야" 발언 논란
최종수정 2019.02.12 14:14기사입력 2019.02.12 10:21
윤준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부애리 기자] 윤준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2일 5·18 광주민주화운동을 폄훼한 자유한국당 의원을 향한 비판 발언을 하던 도중 '정신이상자'라는 표현을 했다가 철회하는 해프닝이 벌어졌다.


민주당 원내부대표인 윤 의원은 이날 오전 민주당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광주민주화 운동에서 희생된 광주시민의 희생으로 한국 민주주의가 발전했다"면서 "5·18의 역사적 사실과 가치를 왜곡하고 모독하는 한국당의 망언과 역사의식을 규탄하며 김병준 비대위원장과 나경원 원내대표는 '정신이상자' 지만원씨를 감정해 정신병원에 수감시키고 3인 의원을 즉각 출당조치하고 국회 윤리특별위원회 제소에 즉각 동참해야한다"고 밝혔다.


윤 의원의 발언이 논란이 될 것을 예상한 듯 이철희 원내수석부대표는 윤 의원의 발언에 대해 "정신이상 부분은 표현이다. 오해 않길 바란다"고 부연했다.


이후에 윤 의원은 다시 발언 기회를 얻어 "지만원씨의 상식 이하의 발언에 대해 '정신이상자', '정신병원' 관련 표현은 철회하도록 하겠다"면서 "지만원씨가 본인 주장을 일관되게 하고 있어서 제가 과하게 표현한 게 있다. 하지만 그 마음을 광주 정신에 모든 국민들이 동의를 하고 헌법에 명시되어 있기 때문에 존중하자는 것이다"라고 정정했다.



부애리 기자 aeri34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이 기사와 함께 보면 좋은 뉴스

SNS에서 반응 좋은 뉴스

프리미엄 인기정보

믿고 보는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