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일반
'메이커 문화 확산사업'…중기부, 올해 44억 지원
최종수정 2019.03.18 12:00기사입력 2019.03.18 12:00

지원대상자 모집, 과제(기관) 선정

이동형 메이커 스페이스 운영기관 확대


'메이커 문화 확산사업'…중기부, 올해 44억 지원


[아시아경제 김대섭 기자] 중소벤처기업부는 '메이커 문화 확산사업' 지원대상자를 모집한다고 18일 밝혔다.


메이커 운동에 대한 국민적 관심과 참여를 확대하기 위해 창의적 아이디어를 직접 구현하는 다양한 메이커 활동을 발굴 지원할 방침이다.


올해 메이커 창작활동을 비롯해 메이커 동아리, 복합 프로젝트, 해외 메이커 페어 참가, 메이커 행사, 찾아가는 메이커 교육 등 6개 분야 349개 과제(기관)를 선정해 총 44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신청접수 기간은 19일부터 다음 달 18일까지다.

창의성을 바탕으로 혁신적인 제품을 만드는 메이커 창작활동과제 130개를 선정해 과제당 최대 1500만원까지 지원한다. 청소년, 성인 대상 160개 메이커 동아리를 발굴해 동아리당 350만원의 활동비용을 제공한다.


또 지역 메이커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사회문제를 해결하는 대규모 복합 프로젝트 7개 과제와 민간의 다양한 메이커 문화행사 20여개를 발굴 지원한다. 메이커의 글로벌 역량 함양을 위해 우수 메이커 20개팀을 선정해 해외 메이커 페어 참여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


특히 이동형 트레일러 등에 만들기 장비를 설치해 농산어촌, 특수학교 등을 찾아가 메이커 교육과 체험활동을 지원한다. 이동형 메이커 스페이스 운영기관을 지난해 6개에서 올해 10개로 확대 선정한다.


메이커 활동에 관심있는 개인 또는 단체는 누구나 신청 가능하다. 이동형 메이커 스페이스 운영기관의 경우 메이커 교육, 제작 체험 등에 필요한 장비 및 지원역량을 보유해야 한다. 신청자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활동계획을 평가해 선정 후 연말까지 활동을 지원한다.


이옥형 중기부 창업생태계조성과 과장은 "지난해 구축한 전국 65개 메이커 스페이스를 기반으로 지역의 다양한 메이커 활동을 발굴 지원해 사회 전반에 확산하고 있다"며 "초ㆍ중ㆍ고교 교사, 메이커 스페이스 운영자 등 전문인력 양성을 통해 메이커 저변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대섭 기자 joas1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