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시험발사체, 한국형발사체?‥'나로호'와는 뭐가 다르나?
최종수정 2018.12.02 12:04기사입력 2018.12.02 12:04

시험발사체는 한국형발사체 '누리호' 엔진 검증 위한 것

시험발사체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 "오늘 우리나라의 우주개발 역량은 한 단계 성장했다." 11월28일 한국형발사체 '누리호'의 엔진을 검증하기 위한 시험발사체 발사 후 이진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1차관이 결과 브리핑에서 한 말이다. 이날 쏜 시험발사체가 우리 기술로 만든 우주발사체를 갖기 위한 기술개발의 핵심이며, 개발 난이도가 가장 높았던 75t급 엔진이 이번 발사를 통해 검증됐다는 의미다. 그렇다면 이 시험발사체는 2021년 발사되는 한국형발사체와는 어떤 차이가 있고, 우리에게 익숙한 '나로호'와 한국형발사체는 뭐가 다를까.


◆시험발사체 VS 한국형발사체 = 우리나라 최초로 독자 기술로 개발 중인 한국형발사체(KSLV-2) '누리호'는 1.5t급의 실용위성을 고도 600~800㎞의 저궤도에 투입할 수 있는 3단형 발사체다. 이번 시험발사체 발사를 통해 성능이 검증된 75t급 엔진이 1단에 4기, 2단에 1기가 장착된다. 3단은 7t급 액체엔진 1기로 구동된다.이번에 발사된 시험발사체는 1단형으로 누리호에 쓰일 75t급 액체엔진 1기가 탑재돼 있었다. 이 엔진 4개 묶음(클러스터링)이 누리호의 1단이 되는 것이다. 그런 만큼 제원도 다르다. 시험발사체는 총 중량 52.1t에 길이는 25.8m, 최대직경은 2.6m이지만 한국형발사체는 200t에 길이는 47.2m, 최대직경은 3.5m에 이른다.


◆나로호 vs 한국형발사체 = 2009년부터 시도해 2013년 성공을 거둔 나로호와도 다르다. 나로호는 100㎏급 인공위성을 지구저궤도에 진입시킬 수 있는 발사체로 독자개발을 위한 기술과 경험 확보를 위해 러시아와 공동개발했다. 반면 우리나라의 독자 기술로 개발되고 있는 한국형발사체 누리호는 탑재중량이 나로호의 15배인 1500㎏에 달하고 투입고도 역시 600∼800㎞로 훨씬 더 높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항공우주연구원은 이번 시험발사체 발사를 토대로 내년부터 최종 목표인 누리호 개발을 위한 각 단의 모델 제작과 성능검증을 추진할 방침이다. 2020년에는 비행모델 1호기를 제작하고 1단 클러스터링 기술 시험평가가 이뤄진다. 이후 2021년에 두 번의 한국형발사체 발사가 진행된다.

항우연은 한국형발사체 개발의 기대효과에 대해 "인공위성을 자력으로 발사할 수 있는 능력 확보로 국가우주개발 계획의 독자적이고 안정적인 수행이 가능하고 발사체 개발을 통한 우주분야 국내 산업 활성화가 기대된다"고 했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행운의 숫자 확인 GO!

믿고 보는 추천 뉴스

지금 내 번호 행운 숫자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

놓치면 후회하는 무료 만화

광고 없는 클린뷰로 읽어 보세요.

남들이 많이 본 뉴스

  1. 펭귄문제 정답은?…틀리면 3일간 펭귄 프사로 사는 '인싸놀이'
    펭귄문제 정답은?…틀리면 3일간 펭귄 프사로 사는 '
  2. 타인의 정자로 '인공수정' 자녀는 친자식?…대법 공개변론서 '격론'
    타인의 정자로 '인공수정' 자녀는 친자식?…대법 공개
  3. 설리, '성민씨' 호칭논란 해명…"우린 서로를 아끼는 동료이자 친구"
    설리, '성민씨' 호칭논란 해명…"우린 서로를 아끼는
  4. "北, 개성공단 설비 몰래 이전해 생산·수출 중"
    "北, 개성공단 설비 몰래 이전해 생산·수출 중"
  5. "돈 때문 아니다"…'택시운전사' 故김사복 아들이 밝힌 진실
    "돈 때문 아니다"…'택시운전사' 故김사복 아들이 밝
  6. 안인득은 왜 19살 여고생을 따라다녔나, 범행 전 스토킹 범죄 정황
    안인득은 왜 19살 여고생을 따라다녔나, 범행 전 스토
  7. [전문]40년 전통 막국수집 소개한 '생활의 달인'…조작 논란에 사과
    [전문]40년 전통 막국수집 소개한 '생활의 달인'…조
  8. 하루 깜짝 영업 美 3대 버거 '인앤아웃 버거'의 속사정
    하루 깜짝 영업 美 3대 버거 '인앤아웃 버거'의 속사
  9. "휘성 오해, 자숙하며 살겠다" 에이미, 휘성에게 사과
    "휘성 오해, 자숙하며 살겠다" 에이미, 휘성에게 사과
  10. 北개성공단 설비 무단 이전 논란…통일부 "재산권 침해 인정 못 해"(종합)
    北개성공단 설비 무단 이전 논란…통일부 "재산권 침
  11. 과천자이 1순위 청약서 미달…오늘 기타지역 1순위 청약
    과천자이 1순위 청약서 미달…오늘 기타지역 1순위 청
  12. [포토] 유다연 '명품 뒤태 과시'
    유다연 '명품 뒤태 과시'
  13. 명지대, 채무액 4억 못 갚아 파산 위기…법원 최종 선고만
    명지대, 채무액 4억 못 갚아 파산 위기…법원 최종 선
  14. "집단 소송 하겠다" 임블리 기자회견에도 소비자 불만 폭주
    "집단 소송 하겠다" 임블리 기자회견에도 소비자 불만
  15. 北, 전력난에도 에어컨 주문은 급증
    北, 전력난에도 에어컨 주문은 급증
  16. 日·英 등 글로벌 기업들 잇단 화웨이 거래중단 선언
    日·英 등 글로벌 기업들 잇단 화웨이 거래중단 선언
  17. [이종길의 영화읽기]배타적이어서 영향력 커진 칸영화제
    [이종길의 영화읽기]배타적이어서 영향력 커진 칸영화
  18. "2030년대 中첨단전투기 규모, 한국의 3배 이상될 것"
    "2030년대 中첨단전투기 규모, 한국의 3배 이상될 것"
  19. 이재용 부회장, 방한 부시 전 대통령과 단독 면담
    이재용 부회장, 방한 부시 전 대통령과 단독 면담
  20. [포토] 신다원 '이것이 머슬마니아의 광배근'
    신다원 '이것이 머슬마니아의 광배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