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 국감서 때아닌 '에이즈' 감염 원인 놓고 고성
최종수정 2018.10.12 08:49기사입력 2018.10.11 19:53
[아시아경제 박혜정 기자] 11일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의 보건복지부 국정감사장에서 에이즈(AIDS) 감염 원인을 두고 여야간 고성이 오갔다.

윤종필 자유한국당 의원은 이날 질병관리본부에서 제출받은 자료를 근거로 지난해 말 에이즈 누적 감염자 수는 1만4593명(사망자 포함)이며 이중 남성이 95%를 차지한다고 밝혔다. 연령대별로는 20대 33%, 30대 23%로 20~30대 비율이 56%로 절반을 넘었다.

여야간 설전은 참고인으로 출석한 김준명 연세대학교 감염내과 명예교수가 '국내 HIV 감염의 감염경로, 한국 HIV/AIDS 코호트 연구' 결과를 설명하면서 촉발됐다. 김 교수는 지난 2006년부터 12년간 전국 21개 대학병원과 에이즈연구소, 질본 국립보건연구원 등과 공동 연구를 진행했다.

그 결과 10~20대 남성의 에이즈 감염이 동성 및 양성간 성접촉으로 발생하는 비율이 71.5%에 달했다. 특히 18~19세에는 92.9%로 높아졌다.
김 교수는 "연령대에 따라 동성간 성접촉 빈도를 조사 결과 연령대가 젊을수록 동성간 성접촉 빈도가 높아졌다"면서 "청소년 성폭력이나 물리적 강압, 일부는 호기심에 의해서 동성 성접촉을 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 미래 주역인 청소년이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에이즈에 감염돼 고통받는 것은 국가적으로도 큰 손실"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젊은 층, 특히 동성간 성접촉이 증가하는 연령대를 타깃으로 합리적인 에이즈 예방 및 관리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같은 결과를 놓고 윤 의원은 "코호트 연구를 보면 에이즈 감염 경로의 65%가 동성간 성접촉으로 질본의 자료와 다르다"면서 "에이즈의 감염 원인을 제대로 알려 감염자를 줄이기 위한 예방에 주력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순례 한국당 의원도 가세했다. 김 의원은 정은경 질본 본부장을 향해 "아직도 동성간 성접촉이 주된 원인이 아니라고 주장하냐. 솔직하게 국민에게 전파 경로가 무엇인지 얘기하라"며 따져물었다. 정은경 본부장은 "홈페이지에 코호트 연구 결과를 공개하고 있다. 김 의원의 말대로 (성소수자가) 고위험 집단인 것은 맞다"고 답했다.

김 의원의 공세는 여기에 그치지 않았다. 김 의원은 "동성애가 의미하는 것은 우연한 성기접촉이 아니다. 10대에게 알려줘야 한다. 지난해 국감에서도 성소수자와 (에이즈 감염이) 관계없다는 뉘앙스로 답했다"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정 본부장에게 화면에 띄운 복지부의 제4차 국민건강증진종합계획에 언급된 '남성 동성애가 에이즈 감염의 주요 확산 경로'라는 문구를 읽으라며 몰아붙였다. 그러자 여당 의원들이 "훈계를 하지 말라"며 목소리를 높였고 김승희·김순례 의원 등이 맞받아치면서 고성과 삿대질이 오갔다.

결국 이명수 복지위원장이 감사중지를 선언하면서 국감은 정회됐다.




박혜정 기자 park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